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시, ICT 융합·빅데이터 활용 마스터플랜 수립
작성일
2016.04.01
조회수
208

울산시는 29일 지역 주요산업과 정보통신기술(ICT)을 융합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빅데이터를 활용한 서비스 모델을 발굴하기 위한 마스터플랜을 수립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29일 오후 2시 울산시청 본관 중회의실에서 박성호 기획조정실장 등 정보화위원과 UNIST, SKT, KT 등 ICT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 등 24명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 ICT 융합 및 빅데이터 활용 마스터플랜 수립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한다.

이번 용역은 2월 29일부터 10월 31일까지 추진한다. 자동차·조선·석유화학 등 지역 주요산업과 ICT의 융합모델을 발굴하고 재난·환경·교통 등 시민생활과 밀접한 사회현안 해결을 위한 빅데이터 활용방안 등을 도출한다.

시는 ICT융합 Industry4.0S(조선해양), 제조업 특화 3D 프린팅산업 허브조성 등 일부산업에 ICT 융합기술을 접목하고 있다.

그러나 지역산업 전반에 대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전략이 부족한 실정이다. 공공데이터의 민간활용 활성화를 위한 데이터 수집, 저장 및 개방은 적극 이행하고 있으나 빅데이터를 행정업무에 적용한 사례는 없다.

시는 지역산업에 특화된 ICT 융합기술과 시민맞춤형 빅데이터 활용서비스 발굴을 위해 국내외 사례연구 및 현황조사, 시민과 기업 등 다양한 계층의 의견수렴을 거쳐 최상의 서비스 모델과 구축방향을 제시키로 했다.

시는 UNIST, SKT, KT 등 ICT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 발족과 함께 울산지역 실정에 적합한 사례를 최대한 도출해 ICT 융합과 빅데이터 활용분야를 전략적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용역을 통해 발굴된 ICT 융합 및 빅데이터 활용서비스 모델은 2018년부터 사업화할 수 있도록 단계별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국비 등 재원확보 방안도 마련한다.

시 관계자는 "마스터플랜 수립을 통해 ICT 융합과 빅데이터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를 발굴해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산업경쟁력을 강화하고 행정중심의 서비스를 벗어나 기업과 시민중심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6.0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