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청정에너지시티로 도약" 울산 도시가스 보급률 90% 달성
작성일
2016.06.23
조회수
443


서울 광주 대전에 이어 네번째
울산시·경동도시가스 기념행사 개최

울산지역 도시가스 보급률이 90%를 넘어섰다. 전국에서 서울 광주 대전에 이어 4번째다.

22일 울산시와 경동도시가스에 따르면 울산은 1984년 1162가구에 공급을 시작으로 2000년에는 보급률 50%를 넘겼고, 현재 41만 가정에 도시가스를 공급하며 보급률 90.7%라는 성과를 기록했다.

이는 전국에서 서울, 광주, 대전에 이은 4번째로 산업용 위주의 사업구조에서는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사례로 손꼽힌다.

울산에는 1만㎞의 도시가스배관이 깔려있다. 이는 서울과 부산을 11회 왕복 할 수 있는 거리다. 시는 오는 2030년에는 보급률 98% 달성 목표로 잡았다.

울산은 1995년 이후 울산화력발전소에서 연간 90만t의 천연가스를 사용하는 등 전 분야 연료의 선진화가 진행됐다.

2001년부터는 주·야간 도심을 누비는 1100여대 시내버스가 압축천연가스(CNG) 버스로 전환해 운행 중이다.

2008년 전국 최초로 산업단지에 공급되기 시작해 현재 산업용 도시가스 공급량도 시도별 1위다.

도시가스는 중유(B-C유) 대비 황산화물 99.7%, 미세먼지 95.4% 저감 등 오염물질 배출이 적기 때문에 청정에너지 시티로 나아가는 견인차 역할을 계속하고 있다.

울산시와 경동도시가스는 이날 도시가스 보급률 90% 달성을 기념하기 위해 울산 롯데호텔에서 청정에너지시티 도약식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김기현 울산시장은 "기존의 에너지산업 활성화 및 에너지 신산업 육성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에너지산업 도시 건설 및 청정에너지시티로 도약할 수 있도록 다 함께 노력할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송재호 경동도시가스 회장은 "울산의 그린에너지 산업육성 마스터 플랜이 성공적으로 완성될 수 있도록 도시가스가 울산의 미래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연구하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6.0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