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서울∼부산 16분만에 달리는 '꿈의 열차'…UNIST, 개발 착수
작성일
2016.07.21
조회수
254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UNIST(울산과학기술원)가 서울에서 부산까지 16분 만에 도달할 수 있는 '꿈의 열차' 기술 개발에 나선다.

UNIST는 '하이퍼루프'의 핵심 기술 개발에 착수한다고 21일 밝혔다.

하이퍼루프는 진공 튜브 안으로 캡슐 형태의 고속열차가 사람이나 물건을 실어 나르는 시스템으로 2013년 8월 엘론 머스크(Elon Musk)가 제시해 세계적으로 주목받았다.

열차가 이동하는 튜브 내부는 공기저항이 최소화돼 최대 시속 1천200㎞로 주행할 수 있다. KTX보다 4배 빠른 속도다.

UNIST는 하이퍼루프의 핵심 요소인 튜브 내 공기의 저항을 줄이는 시스템과 열차의 추진 기술 개발에 나선다.

프로젝트에는 5년간 14억원이 투입되며 기계 및 원자력공학부,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 디자인 및 인간공학부 교수가 함께 연구한다.

연구진은 튜브 내 공기저항을 줄이기 위해 열차 앞부분과 내부에 설치할 '공기 압축기'를 설계할 계획이다.

이 공기 압축기는 수축된 열차 앞쪽 공기를 빨아들여 열차 뒤로 내보내면서 공기저항을 줄이고 추진력을 얻는다고 대학 측은 설명했다.

열차는 튜브 안에서 공중에 뜬 채 이동하게 되는데 열차가 뜰 수 있도록 자석이 같은 극끼리 밀어내는 원리를 이용한 자기 부상 방식이 도입된다.

자기 부상 방식은 전력 공급량이 많이 필요한 단점이 있는데 이를 극복하기 위해 터널 상부에 태양전지를 설치하는 등 전력 공급시스템도 개발된다.

연구진은 1차연도에 연구 방향과 콘셉트를 확립하고, 2·3차연도에 상세설계를 완료할 계획이다. 4차연도엔 성능 테스트를 수행하고, 5차연도에 실물을 완성하는 것이 목표다.

정무영 총장은 "UNIST가 보유한 연구 역량에 한국기계연구원 등 관련 연구기관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하이퍼루프' 연구를 전 세계적으로 선도해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UNIST는 하이퍼루프 연구의 국제적 흐름과 연구 방향을 공유하기 위해 21일 대학에서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6.0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