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정보산업진흥원 설립 탄력…'신산업 발굴' 기대
작성일
2016.08.01
조회수
248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신산업 발굴의 산실이 될 '울산정보산업진흥원' 설립이 탄력을 받았다.

울산시는 정보산업진흥원 설립의 사전 절차인 행정자치부 협의를 완료하고 '울산정보산업진흥원 설립 및 운영 조례안'을 입법 예고했다고 25일 밝혔다.

조례안에는 재단의 목적, 임원과 이사회 구성, 사업, 출연 근거 및 방법, 기관 운영 등에 관한 기본사항을 담았다.

울산정보산업진흥원은 '민법'과 '지방자치단체 출자·출연 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재단법인으로 설립된다.

진흥원은 'ICT 융합산업 선도도시 울산'이라는 비전으로 'U-ICT 융합산업 육성체계 마련', 'ICT 융합산업 고도화', '미래 신산업 육성', 'ICT·벤처 생태계 조성' 등 4대 분야 12대 전략 과제를 수행한다.

울산경제진흥원 소프트웨어 지원센터를 확대 개편해 조직을 업무 특성 및 기능별로 구성한다.

재원은 2018년까지 자립 정도에 따라 시에서 출연하고 이후 공모사업 등을 통해 재정을 자립화할 계획이다.

임원은 이사장과 원장 각 1명을 포함한 11명 이내의 이사와 감사 2명을 둔다. 원장을 제외한 이사와 감사는 비상근으로 이사장은 경제부시장이 겸직한다.

사무소는 울산벤처빌딩에 두고 2018년 중 산학융합형 하이테크 타운이 준공되면 이전한다.

조례안은 규제심사 및 영향평가, 조례규칙 심의회 등을 거쳐 8월 시의회 임시회에 상정된다.

이어 임원 구성과 창립총회 개최, 법인 설립허가와 등기, 직원채용 등을 거쳐 올해 11월 출범할 예정이다.

leeyo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6.0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