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에서 국내 최초로 친환경 수소 택시 달린다
작성일
2016.12.13
조회수
286


10대 시범운행…내년 광주광역시 등으로 확대

(세종=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울산에서 친환경 수소연료전지 택시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시범 운행된다.

환경부는 울산시·현대차·지역 택시회사와 함께 13일 울산시청 햇빛광장에서 '수소연료전지 택시 시범사업 발대식'을 열어 국내 최초로 수소택시 시범 운행을 시작한다고 12일 밝혔다.

수소 차량은 배출가스가 전혀 없는 친환경 차다.

수소 택시 이용 요금은 울산 일반 택시와 같다.

환경부와 울산시는 올해 수소 택시 10대를 우선 보급하고 내년 상반기 5대를 추가로 투입할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에는 광주광역시에서도 수소 택시가 확대 운영된다.

환경부와 울산시는 수소 택시 구매보조금으로 2천750만원씩 지원했다. 지역 택시회사 3곳은 차량 유지와 운행을 담당하며, 현대차는 차량 사후관리(After Service·AS)를 지원한다.

울산이 국내 최초로 수소 택시 시범사업 지역으로 선정된 것은 수소차 양산 공장이 있는 도시이자 국내 최대의 부생수소 생산 지역이기 때문이다.

부생수소는 석유화학단지에서 석유가 정제되는 과정에서 생산되는 수소가스이다.

이번 시범사업에 투입되는 수소 택시 차종은 2013년부터 세계 최초로 양산된 현대차의 '투싼ix'다.

수소차인 '투싼ix'은 전자와 수소이온으로 분리된 수소연료가 산소와 화학 반응해 물과 전기로 전환돼 전기모터를 구동시키는 원리를 이용한 친환경차다.

특히 수소차 완충시간은 3∼5분에 불과할 정도로, 최소 몇십분 이상 충전해야 하는 전기차에 비해 매우 짧다. 완충 후 주행거리가 전기차의 2∼3배인 415㎞에 이르는 장점도 있다.

이정섭 차관은 "수소차는 오염물질이 전혀 배출되지 않는 최고의 친환경차"라며 "비싼 차량가격 탓에 공공기관 외에는 구매가 어려웠지만 이번 시범사업을 계기로 수소차 보급이 민간으로 확대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이달 2일 내년도 예산안이 국회에서 통과됨에 따라 환경부는 내년에 수소차 130대, 수소충전소 10기를 울산·광주·창원 등에 보급할 계획이다.

chunj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6.1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