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4차 산업혁명 방향 잡기'…김기현 울산시장, 미국 방문
작성일
2017.01.04
조회수
196


국제전자제품박람회 참관 등 ICT 기술·기업·환경 동향 파악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김기현 울산시장이 5∼10일 3박 6일간 미국을 방문해 'CES 2017'(국제전자제품박람회) 등을 참관한다.

김 시장은 미국 방문을 통해 글로벌 ICT 관련 기술과 기업 및 환경 변화의 최신 동향을 파악, 울산이 추진하는 4차 산업혁명의 방향을 모색한다.

김 시장은 미국 샌프란시스코 실리콘밸리를 방문하고,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7'을 둘러본다.

방문 첫날인 5일에는 샌프란시스코의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IT 지원센터와 'KIC(글로벌혁신센터) 실리콘밸리'를 방문해 간담회를 열고 수출상담 사례와 청년 창업가의 해외진출 지원 방안 등에 관해 의견을 나눈다.

이어 UNIST(울산과기원)의 UC버클리 글로벌 혁신 캠퍼스를 방문해 센터장과 청년 창업가 등 20여 명이 참석하는 간담회를 개최해 미국에 진출한 청년 창업가의 애로를 듣는다.

6일에는 벤처기업 지원 기관인 Plug & Play Tech Center를 방문해 성공사례 및 벤처육성 방안 등을 청취하고, 실리콘밸리 기반 시제품 제작을 지원하는 세계적인 제조혁신 공간인 Techshop 산호세를 견학한다.

7일과 8일에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7에 참석해 자율주행·커넥티드 카, 증강현실, 드론, 전자상거래, 기업 솔루션 현장을 보고, 3D 프린팅, 헬스바이오테크, 웨어러블 디바이스, 로봇, 디지털 콘텐츠, 어워드 존 등 세계의 4차 산업을 선도하는 최첨단의 기술을 살펴본다.

CES(Consumer Electronics Show)는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매년 1월 개최하는 최대 규모의 국제전자제품박람회다. 전 세계의 정보기술(IT), 전자, 자동차 업체가 참가해 첨단 기술력과 혁신 제품을 선보인다.

김 시장은 "혁신의 아이콘 'CES'에서 미래의 과제인 4차 산업혁명을 우리 시가 어떻게 주도적으로 준비하고 대처해야 할 것인지 배우고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leeyo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7.0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