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시, 빗물 이용 '물순환 선도도시' 사업 본격화
작성일
2017.01.10
조회수
197


삼호동에 96억 투입해 빗물 침투 도랑·빗물 정원 등 조성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울산시는 올해부터 '물순환 선도도시 조성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콘크리트 바닥을 제거해 빗물이 침투할 공간을 최대한 확보하고, 그 공간에 식물을 심거나 수로를 만들어 자연 생태계에 순응하는 체계를 만드는 것이다.

시는 삼호동을 시범사업 지구로 정해 2019년까지 국비 48억원을 포함해 총 96억원을 투입한다.

빗물이 침투하는 도랑을 만들고 빗물 정원, 식생 체류지, 옥상 녹화 등을 조성한다.

이와 함께 도시개발, 건축사업 등을 벌일 때 일정량의 빗물 관리시설 설치를 의무화하는 물순환 조례도 제정할 계획이다.

물순환을 친환경적으로 개선하면 비점(非點, 불특정) 오염원 감소, 온실가스 저감, 도시 열섬현상 완화 등 기후변화에 강한 도시가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한다.

삼호동은 태양광 그린빌리지, 환경특화거리, 철새 홍보관 등 삼호 철새마을 조성 사업이 추진 중이어서 물순환 시범사업을 병행하면 친환경 도심생태 재생의 롤 모델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환경부는 지난해 울산시, 광주시, 대전시, 김해시, 안동시 등 국내 5개 지자체를 물순환 선도도시로 선정했다.

leeyo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7.0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