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 중구, 방치공간 재창조 프로젝트 본격 가동
작성일
2017.05.11
조회수
200


25일부터 청년 쇼핑몰 입점자 모집

울산시 중구가 원도심 내 방치공간의 재창조를 위한 프로젝트를 본격 가동한다.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은 저렴한 비용으로 공간을 제공받고, 빈 공간 활용에 어려움을 겪던 건물주는 임대수익을 거둘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중구는 오는 25일부터 6월 2일까지 원도심 내 '방치공간 재창조 프로젝트, 울산중구 청년 쇼핑몰'에 사업성이 높고 톡톡 튀는 아이디어를 가진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사업은 공공건물이 아닌 사유건물의 소유주와 상생협력을 통해 지역 상권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 위해 추진됐다.

청년 쇼핑몰은 '울산 중구 문화의거리 42'에 위치한 과거 '김석주 신경정신과의원' 4층 건물과 옥상까지 모두 활용하게 된다.

해당 건물주는 환자의 감소 등으로 1층을 제외한 2~4층을 활용하지 못하면서 고심하던 중 중구의 사업 제안을 받아 문화관광도시의 쇼핑을 담당할 거점 건물로 탈바꿈하기로 협의했다.

이에 따라 박성민 중구청장은 이날 2층 중구청장실에서 건물주 2명과 '청년 쇼핑몰 조성사업 관련 업무협약'을 맺었다.

중구는 5년간 해당 건물을 청년 쇼핑몰로 활용하기로 하고, 이후 5년간 상호협의 하에 추가로 운영할 수 있도록 하기로 약속했다.

청년 쇼핑몰은 각 층별 특화된 업종의 입점자를 모집할 예정으로, 업종에 대한 제한은 없으나 중·대형 업종이나 프렌차이즈 업종은 참여할 수 없다.

신청은 신규 또는 7년 미만의 창업자로, 20세 이상 55세 이하의 성인이면 가능하고, 지역제한은 없으며, 경력자와 창업관련 교육을 이수한 자는 우대한다.

입점자는 1년 단위계약을 체결하고 월임차료는 부가세와 관리비 등을 포함해 40만~60만원 정도로 계약한 층과 면적에 따라 차등 부과된다.

중구는 다음달 9일 1차 심사 결과를 발표하고, 신청한 업종에 따라 같은 달 12일부터 30일 사이에 PT발표와 시연회 등을 거쳐 최종 선정한다.

중구는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시비와 구비 8억3000만원의 예산을 들여 내·외부 시설 리모델링과 각종 이벤트, 공동 마케팅 등을 무상으로 지원한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7.0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