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경주·포항, 연구개발특구로 지정 검토 착수
작성일
2017.08.04
조회수
326


울산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실무협의회를 열고 울산과 경주, 포항 일대를 '동해안연구개발특구'로 지정하기 위한 검토 작업에 들어갔다고 2일 밝혔다.

연구개발특구는 울산과 경주, 포항 일원 23.1㎢(700만 평)의 자동차·조선·철강 연구개발 인프라를 활용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기 위한 것이다. 지난 2015년 12월 울산시와 경북이 공동으로 지정을 요청했다.

특구로 지정되면 연간 100억 원 정도의 연구비와 함께 대학·연구소·기업체에 R&BD(사업화연계기술개발)가 지원된다.

산업 및 연구시설용지 개발 사업 시행자에게는 부담금 감면과 다양한 세제 혜택도 주어진다.

또 외국인 투자기업과 외국 연구기관에 대한 세제·자금 지원, 외국인학교 설립 및 운영에 필요한 자금 지원도 가능해져 외투기업 유치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달 내로 연구개발특구 발전 전략을 확정한 뒤 TFT팀을 발족할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생산과 연구가 함께하는 미래형 도시로 탈바꿈하는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특구 지정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경북과 공동으로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7.0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