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시, 수소차 '넥쏘' 보조금 전국최고 수준 상향
작성일
2018.03.21
조회수
111


시비 1천150만원 지원…시민, 3천490만원에 구매 가능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울산시민은 현대자동차 '넥쏘' 수소차를 3천490만원에 살 수 있다.

울산시는 19일 수소 전기차 넥쏘의 시비 보조금을 1천150만원으로 확정했다.

오는 27일 출시될 현대차의 넥쏘 판매가격은 모던(기본 사양) 6천890만원, 프리미엄(고급 사양) 7천220만원이다.

시비 보조금 1천150만원, 국비 보조금 2천250만원을 포함하면, 취득세 미포함 가격을 기준으로 모던은 3천490만원, 프리미엄은 3천820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취득세를 포함하면 구매자 부담금은 238만∼259만원 정도 늘어나게 된다.

울산의 보조금은 광주, 충남이 1천만원, 창원 1천60만원보다는 90만∼150만원 이상 높다. 보조금 지원금이 가장 높은 서울시의 1천250만원에 이어 전국 두 번째로 높은 금액이다.

시는 국비지원을 받아 올해 넥쏘 수소차 95대를 보급할 예정이다. 광주는 66대, 창원은 57대 등을 보급한다.

보조금 신청 자격은 올해 1월 1일 이전부터 신청일 현재까지 울산시 관내 거주하는 18세 이상의 개인이나 기업체, 법인·단체, 공공기관, 자치단체 등이다. 동일 사업장은 최대 10대로 제한한다. 예약은 19일부터 현대자동차 울산본부 영업지점 및 대리점에서 접수한다.

이번에 출시될 넥쏘는 1회 충전 주행거리가 609㎞로 기존의 투싼 수소 전기차의 415㎞보다 40% 이상 향상됐다.

울산시에서는 현재 수소충전소 2기가 운영 중이다. 6월에 3기, 내년 상반기 3기 등이 추가로 설치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수소 전기차 선도도시 위상을 확고히 하기 위해 투싼에 이어 넥쏘 또한 전국최고 수준의 보조금을 책정했다"라며 "충전소 등 인프라를 조속히 확충해 수소 전기차 대중화 시대를 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eeyo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8.0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