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조선·해양 ICT융합 산실 '하이테크타운' 울산서 첫 삽
작성일
2018.03.29
조회수
121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조선·해양 ICT(정보통신기술) 융합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하이테크타운'이 첫 삽을 떴다.

울산시는 28일 남구 테크노일반산단 산학융합지구에서 하이테크타운 기공식을 개최했다.

하이테크타운은 ICT융합 Industry4.0s(조선·해양) 사업의 기반시설이다.

하이테크타운은 4천192㎡ 규모의 부지에 총 354억원(국비 68억원, 시비 286억원)을 투입해 건축 전체면적 9천797㎡, 지하 1층, 지상 7층 규모로 내년 7월 준공될 예정이다.

ICT 창의융합센터, SW(소프트웨어) 품질검증실, 실선환경 테스트베드, ICT·SW 전문인력양성 교육센터, 창업보육실, 기업연구실 등이 설치된다. ‘CT융합 Industry4.0s(조선·해양) 사업은 조선·해양 분야에 ICT를 접목해 조선·해양산업의 부가가치와 경쟁력을 높이고자 울산시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동으로 2016∼2020년 5년간 1천74억원을 들여 추진 중이다.

이 사업으로 지능형(AI) 선박설계검증 시스템, 스마트 해양재난감지 SW, 선박 에너지 관리 자율검증 시스템 등을 개발 중이다.

하이테크타운은 이 같은 연구개발 사업이 실제 산업현장에 적용 가능한가를 실증하고 테스트하며 성과를 찾는 역할을 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하이테크타운의 역할을 극대화해 침체한 조선산업의 위기를 딛고 울산이 조선·해양 세계 1위 도시 위상을 되찾겠다"라고 말했다.

leeyo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8.0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