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시, 전기차 급속 충전소 50기 설치 등 인프라 구축
작성일
2018.05.04
조회수
139

울산시는 환경친화적 자동차인 전기자동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전기자동차 충전인프라 구축사업’을 적극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올해 총 사업비 25억원을 들여 공용 급속충전기 50기를 설치한다.

현재 울산에는 공용 급속충전기 38기가 설치 운영되고 있어 총 112기로 대폭 늘어나게 되는 셈이다.

집중형 충전소(1곳에 5기 이상)도 현재 1곳(동천체육관 내 5기)에서 2곳(문수체육공원 내 10기 추가)으로 늘어난다.

또 시는 지난해부터 ‘완속충전기 보조금 지원사업’도 시행중이다. 올해도 국비 9억원을 확보해 한국환경공단에 위탁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완속충전기는 공용(완전개방, 부분개방), 비공용으로 구분된다. 공용은 주차면 100면 이상인 공동주택, 사업장, 관공서 등에, 비공용은 전기차 구매자 신청으로 설치 가능하다.

공용은 1기당 최대 400만 원, 비공용은 최대 150만원까지 보조금이 지원된다.

시는 전기자동차 충전인프라가 대폭 확충되면 전기자동차 민간보급 사업도 한층 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8.0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