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일본 쿠라레, 자동차유리 필름 울산공장 증설 준공
작성일
2018.06.01
조회수
128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일본 화학기업 쿠라레는 31일 울산시 남구 쿠라레코리아에서 '고부가 자동차 유리 PVB 필름공장 증설 준공식'을 개최했다.

PVB(Polyvinyl Butyral) 필름은 건축용, 자동차용 안전유리 접합필름으로 사용되는 화학제품이다.

이날 준공된 공장에서 생산되는 제품은 유리 파손 때 파편이 날아가는 것을 방지하는 안전기능과 소음방지 기능이 강화된 어쿠스틱(Acoustic) PVB로, 고급 차종에 적합한 미래형 고부가가치 소재다.

쿠라레는 울산공장을 PVB 필름 아시아 시장 생산거점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에 따라 5천만 달러를 투자, 고부가가치 필름공장을 준공했다.

최초 매출이 발생하는 올해부터 2024년까지 7년간 신규라인 증설에 따라 증가하는 매출액은 약 5천900억원으로 예상된다. 공장 증축에 따라 추가로 직접 고용된 인원은 30여 명이며, 7년간 발생하는 간접 고용유발 인원은 3천236명으로 추정된다고 시는 밝혔다.

쿠라레는 자동차, 섬유, 의료품 등 다양한 산업분야의 글로벌 고객을 대상으로 최첨단 합성섬유와 화학물질을 공급하는 글로벌 화학기업이다.

PVA(Polyvinyl alcohol) 레진, 광학용 PVA 필름, 식료품 포장재로 사용되는 EVAL(열리 차단수지), PVA 섬유(KURARON), 인조가죽(CLARINO) 분야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날 준공식에는 김형수 울산시 경제부시장, 이승현 한국외국기업협회장, 마사키 이토 쿠라레 사장 등 울산시 관계자와 회사 임직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hk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8.0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