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SK어드밴스드·폴리미래, 울산에 공장 신설…5천억 투자
작성일
2018.06.25
조회수
175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시는 SK어드밴스드와 폴리미래가 울산에 대규모 폴리프로필렌(PP) 공장을 신설한다고 25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들 업체는 사업비 5천억원을 들여 연간 40만t 생산규모 공장을 신설하는 내용의 합작투자계약을 최근 체결했다.

올해 하반기에 신규 법인을 설립하기로 했으며,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신고를 거쳐 이르면 내년 1월 중 착공해 2021년부터 공장 가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 공장은 폴리미래가 1대 주주로서 과반수 지분을 보유하고, 울산 SK어드밴스드 프로판 탈수소화(PDH) 공장 인근에 건립된다.

SK어드밴스드는 SK가스, 사우디 석유화학회사인 APC, 쿠웨이트 국영석유화학회사인 KPC의 자회사 PIC가 참여한 3자 합작회사로, 프로필렌을 연간 60만t 생산할 수 있는 PDH 공장을 가동하고 있다.

폴리미래는 대림산업과 글로벌 화학기업인 라이온델바젤이 함께 설립한 국내 유일 PP 전문 제조기업이다.

SK어드밴스드가 생산하는 프로필렌을 원료로 해 고부가 제품인 PP 공장 합작투자를 끌어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시는 밝혔다.

시는 이번 투자로 앞으로 6년간 직·간접 생산유발 4조7천억원, 고용유발 1천200여 명 등의 경제적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시의 전략적 투자유치활동, 투자사와의 긴밀한 협력이 큰 투자유치 결실을 보게 돼 기쁘다"면서 "고부가가치 생산기술력과 글로벌 판매망을 가진 업체의 투자가 지역 화학산업의 고도화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hk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8.0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