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외국인투자법인 법인세 감면 폐지…유턴기업 지원 강화
작성일
2018.07.19
조회수
117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증가하고 체류 기간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울산시가 2018년 상반기 울산지역 여행사 주관 관광객 현황(인센티브 지원 여행사)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6월 말 현재 울산 관광객은 2만7천167명이다.

이는 전년 동기 1만8천107명과 비교해 150% 늘었다.

이 중 외국인은 7천953명으로 전년 동기의 2천979명보다 267% 늘었다.

국적별로는 대만 관광객이 1천166명에서 6천532명, 홍콩 관광객이 0명에서 584명으로 각각 늘어 5∼6배 급증했다.

체류 기간은 2017년 당일 상품 233명, 2일 상품 2천746명인데 반해 2018년 당일 상품 1천868명, 2일 상품 5천266명, 3일 상품 819명으로 늘었다.

내국인은 1만9천214명으로 전년 동기 1만5천128명보다 127% 늘었다.

그동안 체류형 관광을 방해했던 요인 중 하나인 호텔 인프라가 개선된 것이 관광객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울산에는 올해 스타즈 호텔을 비롯해 4개 호텔(총 662실)이 추가로 문을 열어 호텔 객실 규모가 지난해 1천624실에서 2천286실로 증가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의 다채로운 관광자원을 잘 다듬고 명소화해 관광산업이 지역 주력산업을 보완하는 새로운 먹거리로 발전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8.0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