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 3D 프린팅 응용 자동차부품 사업화 연구 '착착'
작성일
2018.10.25
조회수
150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시와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자동차부품 경량화 기술개발과 사업화 기반 구축을 위한 '3D 프린팅 응용 친환경 자동차부품 사업화 연계기술개발(R&BD) 구축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2015년 7월 착수해 2020년 6월까지 진행되는 이 사업에는 국비 100억원, 시비 30억원, 민자 20억원 등 모두 150억원이 투입된다.

3D 프린팅은 제조업 혁신과 신시장을 창출할 핵심기술로 평가받아 여러 선진국 친환경 자동차산업에 활용되고 있다.

그러나 초기 투자금액이 많고, 3D 프린팅 장비 기술력 부재로 국내 중소기업에서는 기술 경쟁력 확보에 한계가 있다.

울산시는 이를 극복하고 중소 자동차부품 업체에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2015년 UNIST에 3D 프린팅 첨단 기술 연구센터를 개소했다.

또 주요 기술개발 과제로 초대형 탄소복합소재 3D 프린팅 공정개발과 자동차부품용 대형 투명 소재 3D 프린팅 공정개발을 추진했다.

지난해에는 전기차용 모터하우징 개발, 친환경 경량자동차의 알루미늄 서브 프레임 주조방안 도출, 3D프린터를 이용한 자동차 머플러 제작 등 다양한 기업 지원을 했다.

지금까지 시제품제작 44건, 기술상담 지원 24건, 기술교육 16회 개최 등 지원 성과를 냈다.

또 고용창출 46명, 매출 57억3천700만원 증대 등으로 중소기업 3D 프린팅 응용 생산기술 향상에 기여했다.

시 관계자는 "울산지역 3D 프린팅 응용 생산기술을 개발해 4차 산업 혁명에 대응한 지역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고 고부가가치 부품개발로 미래 신성장 동력 창출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3D 프린팅 기술 지원을 희망하는 기업은 UNIST에 직접 방문하거나 홈페이지(3dam.unist.ac.kr), 전화(☎052-217-2788), 이메일(3dam@unist.ac.kr) 등을 이용해 문의하면 된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8.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