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에 조선·에너지 부품 3D 프린팅 연구센터 조성
작성일
2019.03.22
조회수
91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에 차세대 조선·에너지 부품 3D 프린팅 제조공정 연구센터가 들어선다.

울산시는 21일 남구 테크노산업로에서 시가 주최하고,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주관해 조선·에너지 부품 3D 프린팅 제조공정 연구센터 착공 현장 설명회를 열었다.

연구센터 조성에는 230억원(국비 100억원, 시비 110억원, 민자 20억원)이 투입된다.

연구센터는 울산 테크노산업단지 내 연면적 2천54㎡, 연구동, 파일럿 플랜트(Pilot Plant)동 등 2개 동 규모로, 올해 12월 준공된다.

연구동에는 3D 스캐너실과 연구실, 회의실 등이 설치되고 파일럿 플랜트 동에는 3D 프린팅 장비실, 실험실, 후처리실 등이 들어선다.

주요 기능은 기업의 생산공정 기술과 신제품 개발, 시제품 제작·생산, 소재·부품 신뢰성 평가 등을 지원한다.

특히 울산 테크노산업단지에는 이 연구센터뿐만 아니라 2020년부터 3D 프린팅 벤처집적 지식산업센터와 소재 상용화 3D 프린팅 품질평가센터가 잇달아 들어선다.

이에 따라 울산 테크노산업단지에는 앞으로 울산과학기술원(UNIST) 및 울산대학교와 기업이 연계한 국내 최대 3D 프린팅 산·학·연 클러스터가 구축될 전망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연구센터 착공으로 3D 프린팅 산업 기반 구축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며 "울산 테크노산업단지에 3D 프린팅 집적지가 조성돼 울산이 국내 3D 프린팅 산업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0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