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시, 정부에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신청…유치 본격화
작성일
2019.04.05
조회수
124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울산시는 울산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신청서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제출하고 본격적인 유치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강소연구개발특구(이하 강소특구)는 좁은 면적에 과학기술 기반의 자생·자족적인 지역 혁신기반을 구축하고자 도입된 새로운 연구개발(R&D) 특구 모형이다.

기존 특구는 지정을 위해서 연구기관 40개, 대학 3개 이상이 필요했으나 강소특구는 기술 핵심 기관 1개 이상만 갖추면 된다.

정부는 전국 총 20㎢ 범위에 면적 2㎢ 이내의 소규모·고밀도 연구단지 10개 이상을 새로 조성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시는 지난해 5월 강소특구 유치를 위한 준비 절차에 착수했으며, 울산과학기술원(UNIST)을 기술 핵심 기관으로 선정했다.

또 신규 배후부지 개발보다는 울산하이테크밸리 일반산업단지를 배후공간으로 지정했다.

이를 통해 주력산업 고도화에 필요한 스마트 융·복합 기술을 집중적으로 지원하고, 에너지 신산업, 바이오헬스케어 등 미래 산업에 투자할 방침이다.

강소특구로 지정되면 특구 내 연구소기업·첨단기술기업 세제 감면, 인프라 구축과 기술사업화 사업비 국비 지원, 특구 개발사업 각종 부담금 감면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시 관계자는 "지역의 혁신성장 거점과 연구개발의 중심지가 될 강소특구 지정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ongta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0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