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항을 동북아 오일허브로…" 12일 북항 방파호안 준공
작성일
2019.04.10
조회수
100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울산항을 동북아 '오일허브'로 조성하기 위한 기반이 될 울산신항 북항지구 방파호안 축조공사가 오는 12일 준공된다고 해양수산부가 9일 밝혔다.

동북아 오일허브 사업이란 한국을 동북아 석유물류와 금융거래의 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해 상업용 석유저장시설 및 부속 설비를 건설·운영하는 사업을 말한다.

2017년 3월 국회에서 이를 지원하기 위한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사업법(석대법) 개정안'이 통과되면서 울산과 여수를 중심으로 구축되는 오일허브 사업이 속도를 냈다.

해수부는 울산신항 오일허브 1단계 시설지역인 북항 지구의 정온수역 확보를 위해 2016년 4월부터 총 971억원을 투입해 길이 605m짜리 방파호안을 축조해 왔다.

이 공사는 온산항 제3항로 통항선박의 안전을 고려해 기존 온산항 북방파제 205m를 제거한 후 남동 방향에서 유입되는 파랑을 차단하는 역할을 할 신규 방파호안을 건설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방파호안 축조로 오일허브 1단계 지역에서 안전한 해상활동이 가능해졌다"며 "앞으로 방파호안 안쪽에 시멘트·액체화학 민자부두 3선을 건설하는 등 울산항 화물 처리능력을 향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04.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