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과기원, 중소기업 34곳에 빅데이터·인공지능 지원
작성일
2019.07.09
조회수
71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울산지역 중소기업 34곳에 12억원 규모의 '데이터 바우처'를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이 바우처로는 기업들이 원하는 데이터를 구매하거나 인공지능(AI) 개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데이터 구매는 건당 최대 1천800만원, AI 개발은 최대 7천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이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의 하나다.

중소·벤처기업 발전과 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목적으로 추진된다.

현재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주관 아래 각 지역 수행기관이 사업을 하고 있다.

울산과기원 경영공학부 4차 산업혁신연구소는 지난 5월 이 사업 수행기관으로 선정, 지역 주력산업 강화와 헬스케어·금융 등 신산업 발전에 대한 지원 역할을 맡았다.

이에 따라 산업혁신연구소는 최근 데이터 바우처 지원을 희망한 41개 기업을 대상으로 과제 평가를 진행해 총 34개 과제를 선정했다.

선정된 과제는 ▲ 자동차 제조 사출 공정 최적화 인공지능 개발 ▲ 안전한 선박 운항·정박을 돕는 인공지능 개발 ▲ 울산 동구 창업 아이템 발굴 인공지능 개발 ▲ 유동인구 데이터를 활용한 울산 관광 활성화 방안 도출 등 제조업·물류 혁신이나 신산업 발굴 분야가 많았다.

이번 사업 책임자인 김동섭 경영공학부 교수는 "빅데이터, AI 역량을 키워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대기업과 달리 중소기업들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혁신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이번 사업으로 울산은 물론 전국에서 수많은 우수 데이터 활용 사례가 도출되고, 이를 통해 국가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한 방안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hk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0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