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원전해체 해외시장 교두보 확보…한·영 워크숍 울산서 개최
작성일
2019.08.19
조회수
73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시는 세계 원전해체 시장 교두보 확보를 위해 13일 울산 롯데호텔에서 '한·영 원전해체 기술교류 및 해외진출 촉진 워크숍'을 개최했다.

워크숍에는 닉 메타 주한영국대사관 부대사, 이정환 한국첨단제조기술연구원 원장, 넬 하얏트 세필드대학교 원전해체연구소 소장, 학계와 업계 관계자 등 70여 명이 참석했다.

시는 6월 원전해체 육성전략 발표를 계기로 원전해체산업 활성화를 위해 국내외 산학연을 연계한 신규사업 발굴과 상호 교류 시스템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국내 원전해체 기술을 알리고 해외 진출 교두보를 확보하고자 세계적인 원전해체 기술을 보유한 영국 기업 등을 초청, 국내 기업들과 기술을 교류하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이번 워크숍을 열었다.

또한 이번 워크숍은 정부의 원전해체 육성 로드맵에 따라 2031년까지 해외진출 강소형 원전해체 전문기업을 육성하고 해외사업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의 하나다.

워크숍에서는 한·영 원전해체 산업과 기업 육성을 위한 협업 방안, 영국 원전해체 산업동향과 방사능 폐기 관리 연구 현황, 고준위 방사성 물질의 원격 제어, 원전 산업을 위한 통합 제품 제조, 영국 중수로 해체 현황 등에 대한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닉 메타 부대사는 환영사에서 "영국은 원전해체 분야 선도 국가 중 하나이며, 원자력 발전소 개발과 해체의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다"면서 "한국 역시 원자력 발전 연구 분야의 선도 국가로서 관련 기술 수출에 강한 의지를 보이므로, 원전해체 분야에서도 앞으로 영국과 협력 관계가 강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워크숍 둘째 날인 14일에는 참가자들의 울산 소재 기업 방문, 한·영 기업 교류와 컨설팅 행사 등이 진행된다.

hk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0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