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기술강소기업 허브화 추진 울산시, 올해 50곳 유치 나서
작성일
2019.09.26
조회수
111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가 올해 기술강소기업 유치 목표인 50개 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

울산시는 24일 경제부시장실에서 제3차 기술강소기업 허브화 투자유치 전략회의를 열었다.

회의는 올해 울산시 10대 핵심 과제인 기술강소기업 허브화 사업 계획에 따라 관계 부서와 유관 기관별 추진사항을 점검하고 향후 추진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울산시는 올해 3분기 기술강소기업 허브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경주했다.

이전·창업 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하기 위한 조례·규칙 개정 후속 조치로 8월에 보조금 지원 지침 제정·고시를 마무리했다.

9월에는 울산 이전 기술강소기업 대표자와 투자간담회를 열어 애로와 건의 사항을 들었다.

울산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위한 사전 컨설팅과 중간보고회 개최, 창업펀드 투자(12건 78억원), 유치 타깃 기업 발굴(89개 기업), 유치 활동 전개(6회), 기술강소기업 유치 자율목표제 추진, 기술강소기업 허브화 동영상 홍보 등을 펼쳤다.

그 결과 3분기에만 두산퓨얼셀비유(BU), 성일기업, 게이트웨이즈 등 15개 기술강소기업을 유치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에 따라 올해 시작한 기술강소기업 허브화 사업으로 현재까지 30개 기업을 유치했다.

연말까지 유치 활동에 매진해 50개 기업을 울산으로 유치한다는 게 시 목표다.

울산시는 앞으로 기술강소기업 집적화 단지와 입주 공간을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또 해당 기업에 인센티브를 지원하기 위해 사업계획을 받고 평가도 할 예정이다.

대·중소기업 공동 기술개발 지원과 같은 기술강소기업에 직접 혜택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시책도 추진한다.

이밖에 타깃기업 발굴과 데이터베이스 구축 마무리, 투자유치팀 운영 활성화, 투자유치 설명회 개최 등 실질적 유치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송병기 시 경제부시장은 "올해는 기술강소기업 허브화 추진 기반을 조성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며 "이 사업으로 지역에 기술 중심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중소기업과 대기업이 상생하는 산업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0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