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시, 기술강소기업 '허브화'…올 시행 첫해 54곳 유치
작성일
2019.12.20
조회수
101



2028년까지 500곳 확대 계획…입주 공간 조성 등 기반 구축 나서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가 올해 시작한 기술강소기업 허브화 사업에서 모두 54개 기술강소기업을 유치했다.

울산시는 16일 올해 마지막 기술강소기업 투자유치 전략회의에서 이렇게 밝혔다.

기술강소기업 허브화 사업은 울산시가 대기업 생산 공장 중심 산업구조를 재편하고, 조선과 자동차 산업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추진했다.

첫해 54개 기업을 유치한 것은 당초 목표 50개를 훌쩍 뛰어넘은 실적이다.

또 129명에 이르는 양질의 고용창출 효과도 거두었다.

울산으로 이전하거나 창업한 기술강소기업을 보면 두산 퓨얼셀BU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과 관련한 사업화 실증을 위해 연구소를 이전했다.

윈테크는 울산테크노파크와 공동 기술개발을 통한 에너지 분야 사업 다각화를 위해 연구소를 울산으로 옮겼다.

3D 프린팅 장비업체인 메탈쓰리디는 자회사를 울산으로 옮겼는데, 3D 프린팅 제품 생산과 서비스 분야에 기술 경쟁력이 있다.

이런 성과는 울산시의 다양한 이전 창업 지원 정책 수립과 적극적인 유치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시정 10대 핵심과제로 선정된 기술강소기업 허브화 사업은 기술강소기업 허브화로 울산경제를 재도약 시키겠다는 비전으로 2028년까지 추진된다.

향후 10년간 기술강소기업 500개를 유치하는 것이 목표다.

울산시는 원활하게 진행한다면 기술 중심 일자리 1만 개를 창출하고 중소기업과 대기업이 상생하는 새로운 산업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울산시는 앞서 3월 기술강소기업 집적화 단지 조성과 입주 공간 조성, 경제자유구역 지정, 투자유치 추진 체계 구축 등 10개 세부과제를 내용으로 하는 기술강소기업 허브화 사업 계획을 수립했다.

이 계획은 기반 조성(2019년), 본격 추진(2021∼2022년), 정착(2023∼2028년) 등 3단계로 추진된다.

8월에는 울산으로 이전·창업하는 기술강소기업에 인센티브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조례와 규칙 개정을 마무리하고, 보조금 지원 지침 제정을 통해 기업에 입지 지원, 장비 구입 보조, 고용보조금을 지원할 수 있는 제도적 근거를 마련하기도 했다.

기업 하기 좋은 투자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경제자유구역 지정 추진도 속도를 내고 있다.

시는 9월 산업통상자원부에 지정 신청을 하고 내년 초 예비지정을 거쳐 상반기 확정될 것으로 전망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다른 지역 기업을 울산에 유치하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은 아니다"며 "기술강소기업 허브화 사업이 기술 중심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중소기업과 대기업이 상생하는 산업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사업인 만큼, 내년에도 잠재력이 있는 기업을 유치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9.1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