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 북구,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60억원 융자 지원
작성일
2020.01.20
조회수
95



울산시 북구는 오는 30일부터 60억원의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융자를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북구 지역 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업체당 융자지원 한도는 5000만원 이내, 2년 동안 북구청에서 2%의 이자를 보전해 준다. 금융과 보험업, 사치·향락업종은 제외한다.

울산신용보증재단의 신용보증서를 발급받아 오는 30일 오전 9시부터 울산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www.ulsanshinbo.co.kr)를 통해 보증상담 예약신청이 가능하다.

북구 관계자는 "경기침체 등 어려운 경제환경으로 위기를 맞고 있는 소상공인이 경영안정자금 지원으로 경영개선 기반을 마련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북구청 홈페이지(www.bukgu.ulsan.kr)를 참고하거나 울산신용보증재단 본점(울산경제진흥원 3층, ☎283-8350)으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c)뉴시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20.0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