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시, 코로나19 대응 수입국 다변화 위해 수출기업 지원
작성일
2020.03.23
조회수
237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 수출기업을 위해 수입국 다변화 사업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이 사업은 한국무역협회 울산지역본부와 공동 추진한다.

사업은 당초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수입국 다변화 지원 사업이었으나, 올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지원 대상을 중국 수입기업까지 확대해 시행한다.

지원 대상은 울산에 있는 중소 수출 제조기업이다.

이들 기업 중 중국이나 일본산 원재료·부품·기계·설비 등을 수입하거나 국내에 있는 중국 또는 일본 기업의 자회사와 수입 대행업체 등에서 구매하는 기업 중 대체 수입선을 발굴해야 할 필요가 있는 기업이다.

울산시는 이들 기업의 수입처 발굴·알선 전문기관 용역비, 대체품 발굴·조사를 위해 상담 또는 해외 전시·박람회 참관 시 해외 출장비를 지원한다.

중국·일본 이외 국가로부터 수입할 때 생기는 추가 물류비는 물론 대체 기술을 도입할 경우 라이선스료도 지원한다.

이 사업은 상시 선착순으로 참여 기업을 모집한다.

희망 기업은 울산통상지원시스템(http://www.ultrade.kr)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역 기업 애로와 피해 사례를 분석해 수입국 다변화를 비롯한 기업 맞춤형 지원 사업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0.0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