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내연기관→미래차'…울산시, 차 부품업체 기술 전환 지원
작성일
2020.05.15
조회수
73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역 활력 프로젝트의 하나로 시행하는 '내연기관 부품기업의 전력·전자 융합기술 전환 지원사업' 수혜기업을 15일부터 공모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업은 내연기관차 부품 기업들이 전기차나 자율주행차와 같은 미래차 고부가가치 부품 분야로 기술을 전환하도록 전반적인 분야를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것이다.

시는 자동차 산업 메카로서 울산의 위상을 공고히 하는 동시에 미래 자동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육성 정책으로 이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이달부터 2022년 4월까지 정부 44억원, 울산시 29억원, 수혜기업 13억원 등 총 86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투입할 예정이다.

울산테크노파크가 사업을 주관하고, 한국산업단지공단과 울산대학교가 참여한다.

지원 분야는 ▲ 제품 상용화 ▲ 시제품 제작 ▲ 기술 지원 ▲ 사업화 지원 ▲ 인력 양성 등 미래차 부품 개발 전 주기를 포함한다.

이 가운데 제품 상용화는 전력·전자 부품 분야의 단기 상용화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것으로, 업체당 최대 1억원을 부품 개발비로 지원받을 수 있다.

시제품 제작은 기업 아이디어의 제품화를 지원하는 것으로, 업체당 최대 3천만원까지 지원된다.

특히 제품을 개발하는 기업들은 함께 제공되는 시험평가 지원, 교육 프로그램, 해외 마케팅, 기술지도 컨설팅 등 사업화와 기술 지원을 병행해서 받을 수 있다.

지원 기업 접수는 6월 8일까지이며, 이달 22일 북구 울산테크노파크 매곡지구 자동차조선기술관에서 합동 오프라인 설명회가 열릴 예정이다.

세부 지원 내용과 신청 방법은 울산지역사업평가단(us.irpe.or.kr)이나 울산테크노파크(www.utp.or.kr)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지역 자동차 부품 기업의 기술 전환으로 자동차 산업 부가가치 상승과 지속 성장을 기대한다"라면서 "이번 사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통받는 부품기업들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hk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0.0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