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 전시컨벤션센터에 '포스트 코로나' 대비 시설 조성
작성일
2020.09.14
조회수
106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는 건립 중인 울산전시컨벤션센터를 '포스트 코로나'(Post Corona) 시대에도 활용할 수 있는 시설로 조성한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이날 종합건설본부, 울산도시공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전시컨벤션센터 건립·운영 추진 상황 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에서는 내년 4월 개관을 앞둔 울산전시컨벤션센터 건립 공사와 준비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

또 국제수소에너지전시회 및 포럼, 울산안전산업위크, 3D프린팅코리아 등 지역 특화 산업전시회 개최 준비 상황, 컨벤션 및 이벤트 유치 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계획을 논의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반영해 울산전시컨벤션센터를 '포스트 코로나', '위드 코로나'(With Corona) 시대에도 활용할 수 있는 전천후 시설로 조성하고, 온라인 전시회와 화상 수출 상담회 등을 도입하는 방안을 협의했다.

시 관계자는 "전시컨벤션센터 본래의 취지를 살려 지역 기업과 시민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방법을 지속해서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총 1천678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울산전시컨벤션센터는 현재 공정률 80%다.

울주군 삼남면 교동리 일원 부지 4만3천㎡에 전체 면적 4만2천982㎡,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건립되며, 2021년 1월 준공 예정이다.

yongta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0.0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