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 정자항 정비 사업 착수…3년간 153억원 투입
작성일
2020.12.02
조회수
84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지방해양수산청은 북구 정자항 정비 사업을 27일부터 시작한다.

해수청에 따르면 정자항은 2971년 국가 어항으로 지정된 후 1990년 외곽 시설과 계류 시설이 완공됐으나, 현재 방파제 보수·보강과 어선 증가에 따른 접안 시설 확충이 필요한 상태다.

해수청은 3년간 총 153억원을 들여 북방파제 140m 보강, 소형선 부두 140m 신설 및 확장, 방파제 상부 정비 등을 시행한다.

또 남방파제와 남측 호안을 잇는 인도교와 남방파제 이벤트 광장 내 아치형 돔을 설치할 계획이다.

해수청 관계자는 26일 "여러 차례 주민 설명회를 거쳐 사업 계획을 수립한 만큼 정자항 이용자와 방문객의 만족도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yongta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0.1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