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부울경 메가시티 출범 본격 착수 …7개 공동수행 사무 결정
작성일
2021.11.10
조회수
74


'원팀' 선언하는 부울경
지난 8월 27일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 부울경 메가시티 비즈니스 포럼'에서 박형준 부산시장(왼쪽부터), 송철호 울산시장,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이 부울경 경제공동체 '원팀'을 선언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울경 합동추진단장 회의…규약의 핵심인 수행사무 확정

향후 '규약 제정→의회 의결→행안부 승인'…동북아 8대 메가시티 청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부울경 메가시티(초광역협력 특별지자체)를 추진하고 있는 부산과 울산, 경남이 메가시티가 공동으로 수행할 7개 분야 사무를 결정하며 출범 준비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10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부울경 특별지자체 합동추진단은 이날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단장회의를 열고 ▲ 산업·경제 ▲교통·물류 ▲ 문화·관광 ▲ 재난·환경 ▲ 교육 ▲ 보건·복지 ▲ 먹거리를 부울경 특별지자체의 수행사무로 정했다.

회의에는 공동단장인 3개 지자체 부단체장과 박성호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이 참석했다.

부울경 메가시티는 이런 공동의 수행사무를 통해 광역철도·도로·대중교통망을 설치하고 지역인재 양성, 수소·물류 등 미래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기술 개발과 산·학·관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광역 관광체계를 만드는 등 13개 초광역협력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특별지자체를 설치해 메가시티를 출범하기 위해서는 특별지자체를 구성하는 지자체들이 협의해 기본 규범을 담은 규약을 제정한 뒤, 지방의회 의결을 거쳐 행안부 장관의 규약 승인을 받아야 한다.

특별지자체는 규약으로 정하는 사무의 범위 내에서 자치권을 갖기 때문에 합동추진단의 수행사무 결정은 특별지자체 설치의 핵심적인 준비 작업에 해당한다.

합동추진단은 이달 말 단장 회의를 다시 열어 수행사무의 세부적인 내용에 대해 추가적으로 논의하기로 했다.

부산, 울산, 경남은 이날 결정된 수행사무를 토대로 규약을 제정한 뒤 지방의회 의결과 행안부 승인을 거쳐 내년 1분기 중 특별지자체 설치 절차를 마무리 지을 계획이다.

메가시티는 여러 지자체들이 힘을 합쳐 지역의 경쟁력을 높이자는 의도에서 전국적으로 활발히 추진 중이다. 부울경 메가시티 외에도 충청권(대전, 세종, 충북, 충남) 메가시티, 대구·경북 메가시티, 광주·전남 메가시티가 속도를 내고 있다.

이중 가장 활발히 추진되고 있는 부울경 메가시티는 2040년 인구 1천만명의 거대 생활권으로 성장해 동북아 8대 메가시티가 되겠다는 비전을 갖고 있다.

정부 역시 지난달 '초광역협력 지원전략'을 발표하고 국무조정실장이 주관하는 '범정부 초광역 지원협의회'를 가동하며 메가시티 추진을 적극 돕고 있다.

지원협의회는 지난 1일 1차 회의에서 산업, 공간, 인재 등 분야별 실무 TF 구성방안을 논의하고, 준비된 지자체부터 우선 지원해 선도모델을 조기에 만드는 데 힘을 쏟기로 했다.

박성호 행안부 실장은 "초광역협력은 국가균형발전이 지역 주도로 새로운 방향성을 갖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부울경 특별지자체가 2022년 원활히 출범해 대표적인 성공사례가 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bkki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1.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