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진 그린수소 생산단지 조성되면 외국기업 투자
작성일
2021.12.27
조회수
56

엘코젠, 수전해 스택 공장 건설 참여 의사 밝혀

(울진=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울진에 그린수소 생산단지가 조성되면 수소 관련 외국기업의 투자가 유력하다.

22일 울진군에 따르면 군은 21일 수소기업 엘코젠(대표 엔 운푸우), 국내 발전·에너지 컨설팅 기업 넥스트에너지코퍼레이션(대표 윤석호)과 '대규모 원자력 그린수소 생산단지 조성사업 지원 및 참여를 위한 협력' 업무협약을 맺었다.

엘코젠과 넥스트에너지코퍼레이션은 울진 그린수소 생산단지가 조성되면 1천억 원을 들여 200㎿급 수전해 스택 공장을 건설할 예정이다.

스택은 물을 전기 분해해 수소를 추출하는 장치다.

울진군은 한울원전이 있어 국내 최대 규모 원전에서 나오는 폐열과 값싼 전기를 활용해 청정 수소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군은 원자력을 활용한 대규모 그린수소 생산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올해 6월 경북도, 포항공대, 한국원자력연구원, 포스코, 현대엔지니어링, 포항산업과학연구원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내년 상반기 중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한 뒤 긍정적 결과가 나오면 그린수소 생산단지를 조성할 방침이다.

엘코젠은 2001년 설립된 에스토니아 소재 기업으로 700도 이상 고온 증기를 활용해 고효율 수소를 생산하는 고체산화물 전기분해 셀·스택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다.

군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으로 언제 공장을 지을지 정해진 것은 없다"며 "그린수소 생산단지 조성에 따라 일정이 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sds123@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21.1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