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동남권경제발전위 내년 한ㆍ일경제교류 강화
작성일
2011.12.05
조회수
298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부울경 3개 시도지사 울산서 상생발전 회동

   동남권공동경제발전위원회(공동위원장 부산ㆍ울산ㆍ경남 시도지사)는 5일 울산롯데호텔에서 회의를 열어 내년에 한ㆍ일 경제교류를 강화하기로 했다.

   허남식 부산시장, 박맹우 울산시장, 김두관 경남지사 등 위원회 공동의장은 이날 7차 회의에서 내년에 동남권과 일본 규슈(九州)지역 기업의 기술, 인적, 정보 교류를 강화하기 위해 워크숍, 비즈니스포럼, 무역상담회 등을 개최하기로 했다.

   또 3개 시도의 연계 협력사업 발굴과 '동남권 100년포럼' 활성화, 유관기관 협의회, 전문가 정책간담회 등을 잇따라 열 계획이다.

   '2013년 부ㆍ울ㆍ경 방문의 해' 실행계획 수립과 중국인 관광객 유치 홍보에 공동 나설 방침이다.

   내년 1월 11일에는 3개 시도지사가 1일 교환근무를 할 예정이다.

   협의회는 내년도 운영예산 15억4천700만원을 확정했다.

   이 자리에서 허남식 부산시장은 "동남권 시도의 초광역권 구축을 바탕으로 세계 10대 광역경제권에 다가갈 수 있도록 하자"며 "(경남과 물문제의 경우) 진주 주민들이 남강댐을 높여야 하는 것처럼 잘못 아는 만큼 이런 오해는 풀어야 한다"고 밝혔다.

   박맹우 울산시장은 "동남권 5개년 발전계획이 가시화되고 있는 단계에서 시도 간 양보와 협력이 필요하다"며 "울산은 상생발전을 위한 노력과 시도 간의 갈등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두관 경남지사는 "동남권 경제권에 첨단산업이 포진해 있기 때문에 수도권에 대응하고 광역경제권의 모델이 될 수 있도록 하자"며 "현안을 두고 시도 간 오해가 있을 수 있으나 하나씩 풀어가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동남권광역경제발전위원회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에 따라 지난 2009년 7월 출범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1.1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