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 외국인들 "영어로 재능기부해요"
작성일
2012.02.24
조회수
360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현대重 외국인 감독관 부인들 영어재능 기부
현대重 외국인 감독관 부인들 영어재능 기부
현대중공업에서 파견 근무 중인 외국인 감독관 가족들이 재능기부로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은 영국인 제니퍼 슬리(52ㆍ여)씨. 슬리씨는 매주 화요일 저소득계층 학생을 대상으로 지역아동센터인 울산시 동구 동부동의 자람터에서 무료 영어수업을 하고 있다. 슬리씨 남편은 현대중공업에서 해양플랜트 제작을 관리하는 노르웨이 ENI사의 감독관이다.  

현대重 근무 외국인 감독관 부인들 영어수업 봉사

현대중공업에서 파견 근무 중인 외국인 감독관 가족들이 재능기부로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영국인 제니퍼 슬리(52ㆍ여)씨는 매주 화요일 저소득계층 학생을 대상으로 지역아동센터인 울산시 동구 동부동의 자람터에서 무료 영어수업을 하고 있다.

제니퍼 슬리씨 남편은 현대중공업에서 해양플랜트 제작을 관리하는 노르웨이 ENI사의 감독관이다.

1년 전 한국에 온 그는 한국생활이 어느 정도 자리를 잡자 현대중공업의 소개를 통해 지난해 11월부터 자람터에서 영어수업을 시작했다.

초등 5, 6학년 여학생 5명에게 영어를 가르치는 그는 직접 준비한 부교재를 활용한 수업과 생활에 필요한 영어 강의로 아이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제니퍼 슬리씨는 "한국에 사는 동안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내가 잘할 수 있는 것을 남들과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노르웨이에 20년 넘게 거주한 그는 노르웨이에서도 아이들에게 수영, 노래 등을 가르치는 봉사활동을 꾸준히 해왔다.

현재 자람터의 영어수업에는 제니퍼 슬리씨를 포함해 2명의 외국인 감독관 부인이 참여하고 있다.

자람터의 김소영 센터장(44)은 6일 "원어민 선생님의 수업은 따로 학원에 다니기 어려운 이곳 아이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아이들이 영어수업 시간을 손꼽아 기다린다"고 소개했다.

현대중공업은 앞으로도 결원 발생 시 외국인 감독관 부인 자원봉사자를 모집해 자람터 영어수업이 지속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에 상주하는 외국인 감독관과 가족들은 매년 체육대회 경품권 판매와 자선파티 등 다양한 행사의 수익금으로 불우이웃을 돕고, 보육원 후원회를 결성하는 등 사회공헌 활동을 하고 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2.0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