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 산업문화축제 '쇠부리축제' 11일 개막
작성일
2012.05.31
조회수
268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울산쇠부리축제가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울산시 북구 연암동 북구청 광장에서 '산업의 두드樂, 쇠부리의 울림으로'를 주제로 열린다.

북구는 올해로 8번째 맞는 이 축제에서 산업수도 울산의 정체성을 대표하는 산업문화축제인 쇠부리축제를 알리는 수준을 넘어 역사적인 중요성과 북구 달천지역의 쇠부리 의미와 가치를 구체적으로 알려나갈 계획이다.

또 아시아 철기문화의 중심인 달천 철장을 역사적으로 재조명하고 보존과 교육의 방법을 제시, 선진 산업의 메카로서 울산 북구의 자부심을 드높이는 계기로 삼을 예정이다.

올해 쇠부리축제의 가장 큰 장점은 온 가족이 함께 하는 체험프로그램이 많다는 것이다.

평소에는 좀처럼 접하기 힘든 우리의 것 체험이 가능하다.

가족들과 함께 전통대장간에서 쇠를 이용한 다양한 장식품도 만들고, 우리나라 대표적 철기문화인 달천 철장에 얽힌 역사는 물론 현대 자동차 산업까지 과거와 현재 미래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이외에 북구청 광장을 중심으로 3일간 40여 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축제기간 내내 펼쳐진다.

이번 축제의 특징적인 프로그램 중 하나가 조선의 철강왕 '구충당 이의립 선생'에 대한 재조명이다.

달천 철장을 발견해 부국강병의 초석을 다진 이의립 선생의 삶을 드라마틱하게 표현한 뮤지컬 '불매의 혼-이의립'이 12일 오후 7시 30분 북구문예회관에서 열린다.

'만수 아빠' 최주봉을 비롯한 배우들이 출연해 역사가 잊은 구충당 선생의 일대기를 생생하게 표현한다.

구충당 선생의 문집과 달천철장의 과거 모습을 담은 사진 등 유물전시관도 함께 마련돼 잊고 지낸 우리 지역의 소중한 문화유산을 소개한다.

최근 이색스포츠로 주목받고 있는 모형자동차 경주대회도 새롭게 선보인다.

전국에서 30개팀, 120여명의 선수가 참여하는 이번 대회는 실제보다 더 실제 같은 자동차경주대회의 진면목을 보여준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2.0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