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현대중공업 국산 친환경 가스엔진 첫 수출
작성일
2012.06.27
조회수
260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대 출력 1만3천마력 LNG 연료

현대중공업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친환경 가스엔진을 독자 개발해 해외로 수출한다.

현대중공업은 울산 본사 엔진기술센터에서 중동지역 고객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가스엔진 고유 모델인 '힘센(HiMSEN) H35/40GV'의 공식 시운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8일 밝혔다.

이 엔진은 기존의 중유(重油) 대신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친환경 가스엔진이다.

최대 1만3천마력까지 출력을 낼 수 있다.

발전용으로 제작된 이 엔진은 고출력으로 드릴십과 같은 해양설비를 비롯해 선박은 물론 육ㆍ해상 발전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2010년 5월 처음 개발됐다.

특히 엔진 성능 효율은 47% 이상으로 세계 최고 수준을 유지하면서도 디젤엔진보다 이산화탄소(CO2) 배출량을 20% 이상 줄이고, 유해 배기가스인 질소산화물(NOx) 배출량을 97% 이상 줄인 50ppm을 실현했다.

현대중공업은 이 엔진의 최종 도장, 포장작업을 거쳐 중동지역 육상가스발전소로 수출한다.

업계에서는 올해 세계 가스엔진 시장규모(중대형 엔진)가 약 17 달러(EPC 금액 기준)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국산 친환경 가스엔진 첫 수출
현대중공업 국산 친환경 가스엔진 첫 수출
현대중공업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친환경 가스엔진을 독자 개발해 해외로 수출한다. 현대중공업은 울산 본사 엔진기술센터에서 중동지역 고객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가스엔진 고유 모델인 '힘센(HiMSEN) H35/40GV'의 공식 시운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 엔진은 기존 중유(重油) 대신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친환경 가스엔진이다.
 최근 세계보건기구(WHO)가 디젤엔진의 배기가스를 발암물질로 분류하면서 세계 각국에서 배기가스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어 가스엔진의 수요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중공업 김정환 엔진기계사업본부장은 "전 세계적으로 고유가 추세가 이어지고 배기가스 배출규제가 강화되면서 가스엔진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친환경 가스엔진의 양산으로 제품군 확대와 시장 다변화, 매출증대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나라 중대형 엔진사업은 현재 현대중공업의 힘센엔진을 제외하면 모든 제품이 외국 엔진모델을 라이선스 생산하고 있는 실정이지만 이번 수출로 국내 기계산업의 위상과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이라고 현대중공업은 내다봤다.

세계 대형 디젤엔진 시장의 30%를 이상 차지하는 현대중공업은 2013년 세계 발전용 가스엔진 시장의 15%를 점유, 톱(Top) 3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2.0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