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현대중공업 해양설비 잇단 수주..총 6억달러
작성일
2012.06.27
조회수
281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최근 세계적인 오일메이저로부터 총 6억 달러 규모의 해양설비를 잇따라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특히 오일메이저들이 심해(深海)나 극지(極地) 유전, 가스전 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어 해양설비 분야 수주에 본격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현대중공업은 우선 4억 달러 규모의 대형 원유생산 플랫폼 건조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중공업이 수주한 원유생산 플랫폼 공사는 전체 중량이 3만5천t에 달하며, 울산 해양사업본부에서 3년간 설계, 제작, 시운전 등을 거쳐 2015년 8월 발주처에 인도하게 된다.

특히 이 설비는 북대서양 빙하지역의 강한 파도와 혹한 등 거친 해상환경에서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된다.

최근 완공한 호주 우드사이드사의 '노스랜킨(North Rankin)2' 가스 플랫폼과 현재 제작 중인 대우인터내셔널사의 '쉐(Shwe)' 플랫폼 공사 등과 같은 일괄제작방식(EPIC) 공사의 성공적인 수행실적도 이번 수주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현대중공업은 최근 미국의 오일메이저로부터도 약 1억 달러 규모의 육상 플랜트 모듈 6기 제작 공사를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

미국 알래스카 북부 지역에 설치될 이 육상 플랜트는 하루 2억 입방피트(f3)의 가스와 1만 배럴(bbl)의 콘덴세이트(초경질유)를 생산할 수 있다.

이들 기기는 2015년 6월 발주처에 인도될 예정이다.

또 미국 LLOG사로부터 1억 달러 규모의 반잠수식 원유생산설비를 수주했다.

이 계약에는 같은 유형의 설비 1기를 추가로 발주할 수 있는 옵션이 포함되어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되고 있다.

현대중공업 강창준 해양사업본부장은 "고유가 추세가 지속되면서 오일메이저들이 심해(深海)나 극지(極地) 유전, 가스전 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다"며 "해양플랜트 분야에서 쌓은 30여년간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수주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이번에 연이은 수주 외에도 아프리카, 동남아 등에서 FPSO(부유식 원유저장생산설비)와 가스압축 플랫폼 등의 수주를 추진하고 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2.06.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