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세계 '알프스' 도시 대표단 울산서 첫 회의
작성일
2012.09.28
조회수
296
제목 없음

연합뉴스에 따르면,

울산시가 주도하는 세계 알프스 산악관광도시 교류협력이 결실을 보인다.

울산시는 '알프스'를 브랜드로 사용하는 뉴질랜드 퀸스타운, 스위스 엥겔베르그 티틀리스, 중국 허베이(河北)성 대표단을 영남알프스 억새축제가 열리는 10월12〜14일 초청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각 도시의 대표단은 울산롯데호텔에서 처음으로 세계 알프스 산악관광 도시협의회를 열어 '산악관광 공동협력 울산선언문'을 채택할 예정이다.

참석자들은 이어 억새축제가 열리는 울주군 신불산 일대에 올라 영남알프스 산악관광지를 답사한다.

또 지역 기업체와 반구대암각화, 천전리각석, 외고산옹기마을, 태화강대공원 등 역사문화시설을 둘러본다.

울산시는 영남알프스의 산악관광을 세계화하기 위해 지난해 8월부터 알프스라는 관광브랜드를 사용하는 일본, 스위스, 중국, 뉴질랜드의 도시들과 개별적으로 접촉해 교류협력·상생발전·공동마케팅 협정을 체결했다.

이춘실 울산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 초청과 협의회는 울산시가 추진해 온 1대1 교류가 5개 도시 다자간 협력으로 확대되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2.0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