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주군, 전국 최초 원전융합 산단 조성 추진
작성일
2013.08.26
조회수
220

울주군이 원전이 밀집한 서생지역에 전국 최초로 원자력융합 산업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타당성 검토에 들어간다.

울산 울주군은 1억4000만원을 들여 '원자력융합 산업단지 조성 타당성연구 용역'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군은 용역을 통해 지역 현황 및 행융합 기반 등 여건분석, 수요예측, 기본구상 및 기본계획 수립, 타당성 분석 및 파급효과 등의 작업을 수행할 계획이다.

군은 성공적인 원전융합 산단 조성을 위해서는 객관적이고 전문적인 수요 분석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판단, 학술연구용역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용역은 오는 11월부터 내년 4월까지 6개월간 진행된다.

원전융합 산단은 2015년~2018년 4년간 서생면 신암리 일원 66만㎡에 조성 예정이다. 예상 사업비는 총 1800억원.

군은 산단 내에 원전 관련 기업체와 원전융합IT 혁신센터, 원전기자재 인증센터, 원전산업 멀티컴플렉스센터 등을 유치할 계획이다.

원전융합 산단 조성은 2010년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열린 제42차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원전산업 육성의 필요성을 역설하면서 검토되기 시작했다.

당시 이 전 대통령은 원전 연구개발에 5000억원을 투입, 원전기술 자립화, 글로벌 경쟁력 강화, 전문기술인력 양성 등을 주문했다.

이에 군은 원자력 발전의 중추도시로 자리매김하고, 지역발전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원전융합 산단 조성을 추진했다.

하지만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정부의 원전산업 육성에 제동이 걸리면서 사업추진이 다소 지연되기도 했다.

군은 현재 산단조성을 위한 대내외적인 여건이 모두 갖춰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울산지역에는 신고리원전 3·4·5·6호기가 잇따라 건립될 계획이며 국제원자력대학교대학원(KING), 울산과학기술대학교(UNIST), 울산테크노파크 등 원전 관련 교육기관이나 전문 연구기관이 위치해 있다.

또 국내 원전 설비에 적용되는 기술 기준인 KEPIC(전력산업기술기준) 자격인증업체가 108곳(전국 대비 49%), 원전 설비수출에 반드시 필요한 ASME(미국기계학회) 자격인증업체가 22곳(전국 대비 58%)이 지역 내 소재해 있다.

2030년까지 국내에 원전 18기가 추가 건설 예정인 것도 원전 관련 산단을 조성함에 있어 호재다.

대외적으로는 세계에너지위원회 94개 회원국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후쿠시마 사고가 독일, 이탈리아, 스위스, 일본을 제외한 다른 국가들의 원전정책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2030년까지 국외에 428기의 원전이 추가 건설될 것으로 전망되는 점도 원전산업 육성에 주력할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된 것으로 군은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른 건설비용은 총 1600조원으로 연간 80조원이 투입될 것으로 전망된다.

군은 다음달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용역비를 확보하고, 중기지방재정계획 반영, 지방재정투융자 심의 등을 거쳐 2015년 착공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울주군 관계자는 "원전 관련 산업을 특화시켜 산업단지로 조성한 곳은 전국 어디에도 없다"며 "현재 울주군에 2기의 원전이 건설중이고, 또 다른 2기의 원전이 주민들에 의해 자율유치가 추진되고 있는 점 등에 비춰볼 때 서생지역을 원전 메카로 육성해 미래형 신성장동력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3.0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