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시-中 우시시, 공동 번영 자매결연
작성일
2013.09.30
조회수
330

울산시 박맹우 시장과 중국 왕취앤(汪泉) 우시시(無錫市) 시장은 27일 오후 5시 시청 상황실에서 공동번영을 위한 자매도시 협정서에 조인한다.

이로써 울산의 자매도시는 기존 8개에서 9개로 늘어난다.

앞서 양 도시는 2006년 8월 27일 우호교류 협의서를 체결한 이래 환경·문화·체육 등 분야에서 교류를 추진해 왔다. 지난해 11월 6일 자매도시 체결 의향서에 상호 서명했다.

시는 해 2월 말 자매도시 결연에 대해 시의회의 의결 절차를 거쳤다.

양 도시는 자매도시 협정서에서 호혜 평등과 우호 증진의 원칙에 따라 다양한 형태의 교류와 협력을 전개해 공동 번영을 촉진키로 했다.

이에 따라 양 도시는 경제 협력과 투자 증대를 위해 기업 또는 민간단체가 상대 도시에서 무역·투자·기술 등 교류가 활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장려한다.

문화·관광 등 상대 도시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는 해외 마케팅과 도시 홍보를 위해 서로 협력한다.

상대 도시의 문화유산이나 역사유적, 풍속에 대한 폭 넓은 이해를 위한 상호 방문·연수 등 인적 교류도 한다.

왕취앤 시장 등 일행은 자매결연 체결, 투자유치활동 등을 위해 26일부터 28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방한했다.

중국 장쑤성(江蘇省) 동남부 장강 삼각주 평원에 위치하고 있는 우시시는 2011년 기준 총인구 467만 명, 수출입 총액 724억 달러이다.

중국경제사회발전연구센터에 따르면 2011년 중국 도시종합경쟁력 100대 도시 중 11위를 차지한다.

한편 울산시는 일본 하기, 중국 옌타이 등 11개국 16개 해외 자매·우호협력도시와 교류하고 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3.0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