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하이테크밸리 조성사업 본격화
작성일
2014.05.09
조회수
210

8년째 지지부진한 울산하이테크밸리 조성사업이 본격화된다.

울산시는 8일 울산하이테크밸리 산업단지계획(변경)승인 및 지형도면을 고시했다고 밝혔다.

고시를 보면 사업규모는 당초(292만8000㎡)보다 86만6000㎡ 감소한 206만2000㎡로 축소됐다.

올 하반기부터 삼성SDI 부지를 제외한 개발면적 65만7000㎡ 중 23만4000㎡가 1단계로 우선 개발된다.

유치 업종은 당초 첨단산업 집적단지 조성 계획에서 탈피해 금속가공제품 제조업, 전자부품 등으로 다양화됐다.

시는 사업 조기 추진을 위해 지난해 상반기 실시한 수요조사 결과를 토대로 이번 산업단지 계획변경 때 유치업종 다변화 및 공장밀집지역을 제외했다.

특히 삼성SDI 서쪽 중소기업단지에서 장재마을을 거쳐 국도 35호선을 연결하는 연장 2㎞ 구간의 계획 도로를 올 하반기부터 보상에 들어가는 등 기반시설을 하이테크밸리 조성사업과 같이 구축해 향후 분양 입주업체 가동에 차질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울산하이테크밸리 조성사업은 2007년 5월 울주군 삼남면 일원에 일반산업단지로 지정돼 2009년 3월 292만8000㎡ 규모로 산업단지 계획이 승인됐다.

그러나 세계 금융위기와 국내외 경기불황이 기업체의 신규투자 위축으로 이어져 사업이 원활히 시행되지 못하고 있다.

인근 KTX역세권 개발 등에 따른 주변 지역의 지가상승 여파도 한몫 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4.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