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 경기동행종합지수 5개월 ↑…'울산경기 약보합세'
작성일
2014.06.30
조회수
181

올 4월 울산 경기동행종합지수가 전월보다 0.2% 상승하면서 5개월 연속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울산발전연구원(원장 직무대행 김문연) 경제동향분석센터가 30일 발간한 '월간 울산 경제의 窓' 6월호를 보면 4월 울산 경기동행종합지수는 111.6으로 전월과 비교해 0.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경기상황을 보여주는 경기동행종합지수 순환변동치는 99.4로 전월보다 0.1p 떨어졌으나 동행종합지수는 5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순환변동치는 소폭 하락해 세월호 사고에도 울산 경제는 약보합세를 보였다.

울산 경기동행종합지수를 구성하는 5개 구성지표의 추세순환계열 중 광공업생산과 생산자출하, (전국)소비재출하가 다소 하락했지만 고용과 실질수출이 전월보다 각각 0.3%, 17.7% 증가하면서 5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끌었다.v 이는 자동차와 해양플랜트 수출이 증가했을 뿐 아니라 석유제품 수출이 지난해 기저효과와 유가 상승에 따른 증가 효과를 누렸고 청년층 고용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5월 울산 수출은 주력산업인 석유제품과 자동차, 해양플랜트가 모두 전년 같은 기간보다 늘어나면서 80억 달러 올렸다.

특히 석유제품은 싱가포르와 일본, 미국 수출이 많이 늘어나며 전년 동월보다 25.0% 증가해 2개월 연속 회복세를 지속했고 해양플랜트는 마샬군도와 싱가포르 수출이 늘어나며 전년 같은 기간과 견줘 31.3% 증가했다.

자동차는 미국과 호주 수출이 많이 늘어나며 전년 같은 기간보다 2.4%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5월의 수입은 68억8200만 달러로, 전월 71억3600만 달러의 3.6%, 전년 같은 기간 70억4800만 달러에 비해 2.4% 감소했다.

4월 울산의 제조업 생산은 자동차와 석유제품, 이차전지 등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22.6%, 14.1%, 10.8% 늘어나며 조선을 제외한 주력산업이 뚜렷한 증가세다.

그동안 부진했던 울산과 온산의 국가산업단지 또한 회복 조짐이다.

이는 3월 울산 국가산업단지 생산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7%, 전월보다 11.0% 늘어난 12조2800억원, 수출은 전월보다 2.5% 증가한 50억9100만 달러 어치였다. 입주업체와 가동업체는 각각 26개소, 24개소 불어났다.

온산 국가산업단지 수출과 고용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각각 5.6%, 3.6% 증가한 21억6300만 달러와 1만6900명을 나타냈다. 입주업체와 가동업체가 11개소씩 늘어난데 따른 것이다.

경제동향분석센터 정승 박사는 "백화점과 대형마트를 포함한 4월 울산 소비가 전년 같은 기간보다 줄었지만 전국 대형마트 판매가 증가한 점을 고려하면 세월호 사고에 의한 민간소비 위축은 염려보다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면서 "석유화학과 해양플랜트, 자동차 등 주력산업 수출회복을 바탕으로 지역고용을 늘려 시민들의 소비 여력을 증대시키는 것이 현재 들쑥날쑥한 민간소비 경향을 안정적으로 만드는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울산발전연구원 경제동향분석센터는 매월 울산의 주요 경제동향과 통계자료를 기반으로 경기와 무역, 생산, 투자, 소비 등 지역 경제를 5개 분야로 나눠 현 상황과 미래 전망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웹진 '월간 울산경제의 窓'을 제공한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4.0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