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시 베트남 종합무역사절단 성과 거둬
작성일
2014.08.08
조회수
179

울산시가 중소기업의 해외판로 개척을 위해 베트남에 무역사절단을 파견해 수출상담 1484만달러, 계약추진 358만달러의 성과를 거뒀다고 8일 밝혔다.

시는 지난 7월21일부터 26일까지 베트남의 호찌민과 하노이에 관내 중소기업 8개사를 무역사절단으로 파견해 현지 바이어와의 수출상담회와 현지 진출 기업시찰을 진행했다.

호찌민은 베트남 남부에 위치한 인구 900만의 최대 도시로 베트남 소비시장의 중심이다. 하노이는 북부에 위치한 베트남의 수도로 현재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 대기업들의 투자가 활발한 지역이다.

이번 종합무역사절단은 화학제품, 공작기계, 태양광패널 같은 산업재와 샴푸, 떡 등의 소비재, 무선원격제어시스템, 어린이 놀이시설물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무역사절단은 현지에 법인으로 진출한 ㈜엠씨넥스(휴대폰 카메라 모듈제조업체)의 베트남 현지 공장과 올해 7월 9일 개소한 중소기업진흥공단 하노이 글로벌인큐베이터(GBI)를 각각 방문해 현지 진출을 위한 노하우를 안내받았다.

참가기업 중 떡을 제조하는 '떡 만드는 앙드레'는 현지 한류 분위기 덕에 높아진 한국 식품에 대한 관심을 실감하고 현지 진출 가능성에 대한 기대를 한층 높이기도 했다.

샴푸를 제조하는 '디에프아이건강생활'은 현지 대형 유통사 Hapro사를, 태양광 패널을 제조하는 ㈜럭스코는 Vietnam ECO사 등을 직접 방문해 활발한 상담 활동을 펼쳤다.

이번 무역사절단에 참가한 업체 관계자는 "일회성 상담 한 번으로 계약이 체결되기는 사실상 어려우나, 이번 사절단을 통해 베트남 시장 진출 가능성을 봤다"며 "직접적인 수출 계약 추진은 물론이고 현지에서 얻은 시장 정보가 회사의 경영전략 수립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허만영 울산시 경제통상실장은 "앞으로 이번 무역사절단 참가업체가 계약성사에까지 이를 수 있도록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4.0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