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 지역행복생활권' 발전사업 68개 추진
작성일
2014.08.12
조회수
204

연합뉴스에 따르면,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울산 지역행복생활권'으로 구성된 울산, 경북 경주, 경남 밀양과 양산 등 4개 시가 공동발전을 위해 추진할 68개 사업이 발굴됐다. 총 소요 사업비는 1조4천500억8천800만원으로 추산됐다.

울산발전연구원 정현욱 연구원은 12일 울산시청에서 열린 '제1차 울산시 생활권발전협의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울산 지역행복생활권 발전계획(안)'을 발표했다.

정 연구원은 68개 발굴사업 가운데 4개 시가 연계해 추진할 사업은 33개(1조369억9천800만원), 4개 시가 단독으로 진행할 사업은 35개(810억900만원)로 각각 예상했다.

지역행복생활권은 한 생활권역에 있는 도시간 공동사업 발굴, SOC 예산의 중복투자 방지 등을 통해 주민행복과 지역경쟁력 증진을 동시에 추구하는 개념으로 정부의 지역발전 새 모델이다.

정 연구원은 여건 분석과 주민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울산 지역행복생활권의 비전을 '자연, 역사문화, 산업이 공존하는 상생협력의 생활권 구현'으로 설정했다. 이를 달성하기 위한 3개 목표와 6개 추진전략도 제시했다.

3개 목표는 정주여건 개선을 통한 균형있는 도시발전, 풍부한 자원의 기능연계를 통한 생활권 활성화, 특화산업 육성을 통한 생활권 전체 경쟁력 강화 등이다.

구체적인 추진전략은 생활권 도시재생을 통한 도시역량 강화, 울산 중추도시권 연계교통체계 구축, 산악-역사문화-해양-산업을 연계한 융복합 관광 육성, 자동차·조선 관련 클러스터 구축, 산림·녹지·생활환경의 통합적 관리와 보전, 에너지 관련 클러스터 구축 등이다.

한편 이날 협의회는 위원 위촉, 지역행복생활권 구성과 추진상황 보고, 울산 지역행복생활권 발전계획(안) 보고, 생활권발전협의회 운영규정 심의의결 등으로 진행됐다.

울산시 생활권발전협의회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에 따라 울산광역시장을 위원장으로 생활기반 확충, 일자리 창출, 교육·인재 양성, 지역문화 융성·생태복원, 복지·의료 등 6개 분야의 전문가 등 20명으로 구성됐다.

협의회는 지역생활권과 관련한 발전계획 수립 및 추진, 생활권 권역 설정, 협력사업 발굴과 지원에 관한 협의·조정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leeyo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4.0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