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시 "중국시장 개척 기회 잡아라"…참가 업체 모집
작성일
2014.08.27
조회수
163

울산시는 오는 11월17일~ 22일 중국 서부의 내수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중국 시안(西安)과 충칭(重慶)에 '종합무역사절단'을 파견한다.

무역사절단은 현지 KORTA의 주선으로 현지 바이어와 수출상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파견규모는 울산시 소재 중소기업 10개사 내외이며, 상담품목은 자동차/기계부품, 일용잡화 등 종합품목으로 신청기업 가운데 현지 진출 가능성이 높은 품목 위주(신규 참여업체 우대)로 선정할 예정이다.

참가 희망기업은 오는 9월 5일까지 중진공 누리집(www.sbc.or.kr)을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으며 문의는 중소기업진흥공단 울산지역본부(703-1131,3)로 하면 된다.

참가하는 업체에는 현지 바이어 알선비용과 상담장 임차료, 통역비와 현지 차량 임차료, 항공료 50%(1업체당 1인) 등을 지원하게 되며 항공료 50%, 숙식비 등 현지 체재비는 참가업체 부담이다.

중국은 GDP 규모 9조 달러로 세계 2위의 경제 규모이며 공식통계 13억 이상인 세계 최대 인구보유국이다.

아울러 우리나라 전체 수출 비중의 25%를 차지하고(2013년 기준 울산 수출비중의 15.7%), 1992년 수교 이후 누적투자액이 565억불에 달한다. 2013년 4월 현재 대중 누적수출액이 1조 달러를 넘어설 만큼 우리나라와 경제적으로 가장 밀접한 국가다.

중국은 2000년부터 서부대개발로 서부 내륙지방의 도시화를 통해 지역 간 소득격차를 줄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이로 말미암아 최근 중국 서부 내륙 지방은 일반 소비재뿐만 아니라 자동차와 화학, 항공과 건설기자재, 에너지 분야 등의 자본재의 수요도 많은 지역이다.

파견지역인 시안은 중국 공산당 당 총서기(겸 국가주석) 시진핑이 공산당에 입당한 정치적 고향으로 최근 삼성전자가 낸드플래시 반도체 공장을 7조원 규모로 투자했으며 세계적인 대기업의 투자가 이어질 예정인 지역이다.

충칭은 인구 3500만의 세계 최대 도시로 중국의 4대 직할시(베이징, 상하이, 텐진, 충칭) 중의 하나이며, 최근 현대자동차 제 4공장 투자 계획을 검토했던 지역이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4.0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