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시 '원전해체기술 종합연구센터' 유치 본격화
작성일
2014.10.08
조회수
174

연합뉴스에 따르면,

8개 산학연관 컨소시엄 구성해 연구-실증화 동시 추진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울산시가 대학·기업 등과 함께 원전해체기술 종합연구사업에 뛰어든다.

울산시는 6일 '원전해체기술 개발 및 산업 육성을 위한 컨소시엄 협약식'을 했다. 컨소시엄에는 시와 울주군, 울산과기대(UNIST), 울산대학교, 한국전력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 울산테크노파크, 현대중공업, 포뉴텍 등 산업체·대학·연구소·행정기관 등 8개 기관이 참여했다.

이들 산학연관은 협약서에서 원전해체 기술 개발 및 산업 육성을 위한 공동협력 강화, 원전해체기술 정보공유 및 상호 행정지원 등에 적극 협조키로 했다.

원자력시설 해체기술 종합연구사업은 향후 국내·외 원자력력발전소 해체에 필요한 핵심기술의 기반 구축을 위해 미래창조과학부가 2019년까지 총 1천473억원을 들여 추진할 예정이다.

원자력시설 해체기술 종합연구사업은 현재 예비타당성조사를 진행 중이며 전국 지자체 공모를 통해 연구센터의 입지를 결정하고 2016년에 연구센터 건립 공사에 착수하게 된다.

울산을 포함해 부산, 경북, 대구 등 8개 지자체가 연구센터 유치 의사를 밝힌 상태다.

울산시는 이번 컨소시엄이 미래부의 지자체 공모에서 울산을 사업추진 도시로 선택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울산과기대, 울산대, 한전원자력대학원대학교를 중심으로 원자력, 화학, 환경, 기계, 전기·전자 분야 전문가가 참여하는 융합 공동연구를 하고 현대중공업과 포뉴텍이 이를 실증화 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한편 시는 2050년까지 세계에서 430기의 원전이 해체되고, 이에 따라 군사용 원자력시설과 연구로까지 포함해 약 1천조원의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전망했다.

우리나라는 앞으로 70년간 14조원의 원전해체비용이 들 것으로 보인다.

김기현 울산시장은 이날 컨소시엄에서 "울산의 역량을 한 곳에 모으고 센터 유치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틀을 구축하게 됐다"며 "울산의 강점과 논리를 개발하고, 공동연구와 실증화를 통해 원전 해체기술 종합연구센터 유치에 한발 앞서 갈 수 있도록 지혜를 모으자"고 강조했다.

leeyo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4.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