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동북아 오일허브 울산사업 탄력…내년 예비타당성 신청
작성일
2014.12.23
조회수
181

동북아 오일허브 울산사업이 내년 7월 예비타당성 평가를 신청하는 등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19일 동북아 오일허브 울산 남항사업 타당성 조사 및 기본 계획 용역 중간보고회 자료를 보면 용역내용은 기본계획 검토 및 개략설계, 사업의 경제적·재무적 타당성 분석, 사업추진 전략 수립 등이다. 2015년 7월께 기획재정부에 예비타당성 평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울산시는 2010년 예비타당성 조사 당시 남항사업의 탱크시설 저장유종을 원유로 한정했다. 그러나 세계 유류시장의 상황변화와 사업성 확보 등 측면에서 원유, 제품유, LPG 등 다양한 유종의 취급으로 이용률을 제고키로 했다.

사업자가 부담키로 한 남항 방파제 비용 1조1264억원을 정부 공사로 전환, 비용을 절감했다.

북항사업과 시너지 효과 기대와 최근 정부의 법률개정으로 블렌딩 허용 및 트레이더업종 신설 등 투자여건과 석유거래의 환경이 개선되고 있다는 것.

특히 세계적 컨설팅회사인 BCG가 4월 발표한 울산남항에서 탱크터미널 건설수요 전망에 따르면 2020년 650만 배럴, 2024년 1930만 배럴, 2040년 6280만 배럴의 저장시설 건설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됐다.

따라서 2020년까지 1850만 배럴 저장용량의 터미널 건설은 울산이 환태평양 에너지 허브도시로 발전하기 위한 최소한의 요건이라는 게 울산시의 판단이다.

동북아 오일허브 울산사업은 1조9377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울산 남항 및 북항 90만6000㎡의 부지에 2840만 배럴의 상업용 저장시설을 2020년까지 구축한다. 미국, 유럽, 싱가포르를 잇는 세계 4대 오일허브로 발전시키기 위한 프로젝트다.

오일허브 1단계 북항 사업은 14.4%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고 내년 중 오일금융 서비스 시스템 구축을 위한 마스터플랜을 수립한다.

한편 울산시는 이날 한국석유공사에서 동북아 오일허브 울산남항사업 타당성 조사 및 기본 계획 용역 중간보고회를 산업통상자원부, 울산세관, UNIST, 한국석유공사, 울산항만공사, 용역수행사 등 9개 기관이 함께한 가운데 개최한다.

내년 4월 완료예정인 이번 용역은 2010년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사업타당성 분석 이후 그 동안의 상황변화 등을 반영한다.

지난해 11월 27일 열린 동북아오일허브 기공식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울산을 석유정제와 저장·운송의 중심지에서 한단계 더 발전시켜 동북아 석유거래의 허브로 육성해 에너지 분야의 창조경제를 울산에서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4.1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