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시, ICT융합 조선해양사업 예타 대응팀 운영
작성일
2015.02.09
조회수
179

울산시는 5일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 주관으로 6월까지 진행될 'ICT융합 Industry4.0S(조선해양)사업'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를 위해 예타 대응팀을 구성하는 등 체계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응팀은 미래부, UNIST, 현대중공업, ETRI 등 산·학·연·관 관련 전문가 44명으로 구성됐다.

시는 대응팀 T/F 회의를 이날 오후 2시 울산벤처빌딩에서 열고 앞으로 진행될 예비타당성조사에 대비한 역할 분담 및 예타 1차 보고회(2월 11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L타워) 대응방안 등을 집중 논의한다.

ICT융합 Industry4.0S(조선해양)사업은 지난해 11월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됐다.

1825억원을 들여 기반조성(711억원), 연구개발(1114억원)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기반조성과 관련, 울산테크노산업단지 산학융합지구 내 부지 9900㎡, 건축연면적 1만8300㎡ 규모의 산학융합형 하이테크타운을 2016년 착공, 2018년 준공한다.

하이테크타운에는 조선해양 ICT창의융합센터, 창조경제혁신센터, ICT융합 엔지니어링센터 등이 입주해 조선해양 ICT 중소기업 지원, ICT융합 창의인재 양성 등을 이행한다.

연구개발사업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전국 공모로 시행한다. 선박의 안전·경제운항 분석기술, 디지털 생산 기술, 선박의 원격 유지보수 등 조선해양 ICT/SW융합 기반 및 응용기술 개발이 이뤄진다.

시 관계자는 "위기를 맞고 있는 조선해양사업에 ICT기술 접목을 통한 경제·안전운항 실현으로 고부가가치화를 선도하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이 사업을 기획했다"면서 "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울산경제진흥원, UNIST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예타 통과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예비타당성조사 제도는 국가재정법에 따라 총사업비 500억원 이상이고 국비 300억원 이상인 신규 대형투자사업에 대한 우선순위, 재원조달 방법, 경제성 등을 검토, 재정투자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도입됐다.

ICT융합 Industry4.0S(조선해양)사업의 Industry 4.0이란 제조업에 ICT기술을 접목해 제조업 부활로 산업르네상스를 열고자하는 정책이다.

시는 조선해양 분야에 ICT기술을 접목해 창조경제를 실현할 방침이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5.0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