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시 2030년 동북아 경제허브 창조도시 '우뚝'
작성일
2015.07.28
조회수
186

울산시는 21일 오후 대강당에서 품격있고 따뜻한 창조도시 울산의 미래지향적이고 지속가능한 도시발전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2030년 울산도시기본계획(안)'수립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한다.

2030년 울산도시기본계획(안)은 국가정책 및 도시계획 패러다임 변화, 대내외 사회·경제적 여건변화, 지속적 도시성장을 위한 도시공간구조 정비 필요성 등을 반영해 3대 핵심 주제를 설정하고 이에 따른 목표 및 추진전략을 제시하고 있다.

3대 핵심 주제를 보면 '국가경제를 선도하는 동북아 경제허브 창조도시'를 비전으로 로 이에 따른 3대 계획 목표는 울산항을 세계적 물류거점 중심항만으로 육성, 주력산업 고도화 및 융복합 산업 육성, 새로운 성장거점 육성에 주력한다.

아울러 다함께 안심하고 잘 살 수 있는 친환경 안전도시에 따른 3대 계획목표는 지속가능한 녹색도시 조성, 기존 시가지의 도시재생과 특성화 주거단지 조성, 누구나 살고 싶은 안전으뜸도시 조성 등 시민 삶의 질 제고와 여유롭고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에 힘쓴다.

이와 함께 시민과 함께하는 매력 있는 문화·관광·복지도시를 위한 3대 계획목표는 품격 있는 문화교육 도시기반 구축, 울산 관광산업의 세계화 추진, 소통과 배려의 복지기반 강화 등 누구에게나 평등한 도시환경 만들기에 진력한다.

◇2030년 계획인구 150만명

2030년 계획인구는 2025년 145만명보다 5만명 늘어난다. 시행 중인 개발 사업에 따른 사회적, 자연적 인구증가를 반영했다.

2030년 도시공간구조는 이행 중인 각종 개발사업과 교통축의 변화 등을 반영해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새로운 성장거점 육성과 기존 도심의 창조적 도시재생이 동시에 이뤄지도록 성장과 관리를 병행하는 도시정책이 가능토록 개편했다.

이에 따른 중심지 체계는 2025년의 1도심 4부도심 7지역중심체계를 유지하되 개발여건이 성숙된 언양부도심을 새로운 성장중심(핵)으로 육성해 동서지역 간 균형발전되도록 했다.

개발축은 북부권 외곽순환도로 개설계획 등 교통축의 변화를 감안해 일부 조정했다. 보전축은 2025년 남북 3생태축, 동서 2녹지축, 해안경관축은 유지하되 울산 4대강을 4대 수변축으로 확대해 친수공간조성과 하천생태환경을 보전토록 했다.

생활권 설정은 2025년 7개 대생활권에서 지형여건 및 이동권 등 사실상 동일생활권을 형성하는 지역을 대상으로 4개 대생활권으로 통합해 탄력적인 개발사업 수행과 합리적인 생활권 관리가 되도록 했다.

중부대생활권은 중구 및 남구를 대상으로 도시중추기능으로서 계획인구는 68만4000명으로 조정했다. 동북부대생활권은 동구 및 북구를 대상으로 산업 및 배후주거기능, 해안관광레저기능으로서 인구 47만1000명으로 계획했다.

서부대생활권은 울주군 언양·상북, 두동·두서, 삼남·삼동, 범서 등 7개 읍면을 대상으로 서울산권 중추기능으로서 계획인구는 21만5000명으로 정했다. 남부대생활권은 울주군 청량·온산, 온양·서생, 웅촌 등 5개 읍면을 대상으로 산업·국제무역기능, 해안관광레저기능으로서 인구 13만명으로 짰다.

토지이용계획은 장래 200만 인구가 울산에서 활동하는 도시기반구축을 위해 지역별 특성화 개발로 새로운 성장거점 육성, 산업시설 집적화로 지역균형발전 추진,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도시계획 수립, 여건변화를 반영한 토지이용계획 정비를 추진전략으로 수립한 결과, 장래 시가화예정용지는 총 61.698㎢로 계획됐다.

이 중 주거용도 21.012㎢, 상업용도 3.521㎢, 공업용도 37.165㎢이다.

2030년 토지이용계획 토지용도별 구성비는 주거·상업·공업·관리 등 시가화용지는 13.7%, 비도시지역 지구단위계획 물량을 포함한 시가화예정용지는 5.5%, 보전용지는 74.3%, 미지정용지는 6.5%이다.

간선도로망 계획은 남북 7축, 동서 5축으로 추진 중인 도로개설사업을 반영해 동서축을 더욱 내실 있게 보강해 동서지역 간 균형발전이 가능토록 했다.

항만시설계획은 울산항을 세계적 물류거점 중심항만으로 육성하고 동북아 오일허브 및 울산신항의 개발가속화와 원활한 물류수송을 위한 배후도로망을 확충키로 했다.

도심 및 주거환경계획은 행복하고 활기찬 도시 재창조를 위한 도시재생방향을 제시했고 쇠퇴지역 활성화 및 정주여건 개선으로 살기 좋은 주거환경이 되도록 했다.

◇1인당 공원면적 7대 특·광역시 중 최다

공원녹지계획은 개발제한구역(GB)과 중복 지정된 도시자연공원구역 일부 조정, 도시관리계획 결정현황 등 관계법령에 따른 합리적인 정비와 그간 변경사항을 조정·반영한 결과, 1인당 공원면적은 28.0㎡로 7대 특·광역시 중 가장 많은 면적을 확보했다.

경제산업 개발계획은 기존 산업 융복합 및 신성장동력산업, 연구개발(R&D)발굴·육성과 국제오일 및 금융허브지구, 산재모병원, 바이오메디컬 산업 등 시정현안사업을 반영했다.

울산관광산업의 세계화 추진을 위해 영남알프스 산악관광, 태화강 생태관광, 강동관광단지, 장생포 고래문화마을, 산업관광활성화 및 반구대암각화 관광특화 등 관광권역별 특성화 개발방향을 제시했다.

사회·문화 개발계획에선 외국인학교 등 수준높고 다양한 교육시설 확충, 노인일자리 창출, 출산장려 및 육아지원시설 확충, 다문화 가정 및 외국인 지원 정책 등 시정현안사업을 포함했다.

이 같은 2030년 울산도시기본계획을 지역별로 종합해 보면 중구·남구·동구 등 기존 도심일원은 도시재생 활성화를 중심으로 성장관리정책으로 전환하고 신항만 일원은 울산신항 및 동북아오일허브 개발가속화로 동북아 물류중심항만으로 육성된다. 서울산권은 부도심 기능강화를 통한 신성장 거점화하고 접경지역인 북부 및 남부권 일원은 산업기능 집적화 및 배후주거기능과 관광레저기반 강화를 통한 인접도시와 경쟁력을 확보했다.

산업축의 변화는 기존 오토밸리∼효문∼매암∼온산으로 이어지는 남북축에서 장현도시첨단산업단지∼혁신도시∼울산과기원∼서울산권 연결축과 자유무역지역∼테크노산단∼울산대로 이어지는 산업 및 연구개발기능이 융합된 새로운 산업벨트가 형성되도록 했다.

김기현 울산시장은 “목표연도 2030년 울산시는 동서지역 간 균형발전과 지역별로 특성화 개발로 세계적 수준의 경쟁력을 갖춘 도시로서 우리나라 산업수도를 넘어 세계적 도시로 성장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공청회 후 시의회 의견청취, 관계행정기관 협의, 국토계획평가,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2016년 2월께 2030년 울산도시기본계획을 확정·공고한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5.0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