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울산과기대, 사물에 입히는 신개념 리튬이차전지 개발
작성일
2015.08.24
조회수
202

울산과학기술대학교(UNIST·총장 조무제)는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이상영 교수 연구팀이 어떠한 전자기기에나 원하는 모양으로 얇게 입힐 수 있는 신개념 플렉서블(flexible) 리튬이차전지를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별도의 전지 공간이 필요 없는 리튬이차전지 개발을 위해 미래창조과학부의 기초연구사업과 교육부의 BK21플러스사업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

현재 리튬이차전지는 스마트폰 등 전자 기기들에 삽입될 공간을 미리 확보하는 형태로 설계돼 다양한 디자인을 요구하는 차세대 기기들의 전원으로 적용되기에는 한계를 보이고 있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리튬이차전지의 양극, 음극 및 전해질 물질을 각각 '조청'과 같은 점성을 갖도록 새롭게 제조한 뒤 사물 위에 음극-전해질-양극의 순서대로 프린팅하는 방식이다.

연구진은 이 기술을 이용하면 유리컵, 안경 등 원하는 사물 어디에나 글자, 하트 모양 등 다양한 형태의 맞춤형 리튬이차전지를 제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기존 전지에서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전해액 주입 공정 및 분리막이 필요없어 지름 5㎜ 막대에 반복적으로 감았을 때도 폭발없이 성능이 유지될 만큼 유연하고 우수한 성능을 구현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나노과학 분야의 권위 있는 학술지인 나노 레터스(Nano Letters)지 8월12일 자에 게재될 예정이다.

이상영 교수는 "이번 연구로 착용형 기기 및 사물인터넷 시대를 여는 데 있어 가장 큰 걸림돌 중의 하나였던 전원 공간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됐다"며 "차세대 전자 기기들을 다양한 디자인으로 구현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5.0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