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바이오화학실용화센터' 울산서 준공…내년 3월 개원
작성일
2015.11.18
조회수
131

"석유화학기반 연계 바이오화학 실용화 연구 선도"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국가적 미션인 이산화탄소 저감과 기후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바이오화학산업의 산실 바이오화학실용화센터가 울산에서 준공됐다.

17일 울산시에 따르면 한국화학연구원과 함께 2013년 9월부터 367억원(국비 200억원·시비 167억원)을 들여 중구 우정혁신도시 내 1만3천449㎡에 건립한 바이오화학실용화센터(지하 1층·지상 5층, 건물면적 9천933㎡)를 최근 준공했다.

시와 한국화학연구원은 이 센터에 실험실과 연구실을 조성하고 연구 인력과 47종의 실험 장비를 갖춰 내년 3월 개소할 예정이다.

이 센터 준공에 따라 대전에 본원을 둔 한국화학연구원은 울산에 '융합화학연구본부'를 출범한다.

융합화학연구본부는 기존 중구 다운동 그린정밀화학센터와 이번에 준공된 바이오화학실용화센터, 대전 본원에 있는 바이오융합화학연구센터 등을 묶은 조직이다.

대전에 본원을 둔 한국화학연구원이 지역에 연구소를 둔 곳은 울산이 처음이다.

세계 각국은 환경변화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강력한 환경규제 정책을 세워 석유기반 화학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꿀 혁신적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바이오화학산업은 석유처럼 한정된 자원이 아니라 지속적 생산이 가능한 식물자원을 통해 연료나 화학제품(플라스틱·섬유·건축자재 등)을 생산하기 때문에 세계 각국에서 미래 성장산업으로 주목하고 있다.

바이오화학실용화센터는 바이오화학산업의 중심이 되는 바이오플라스틱과 바이오정밀화학소재의 생산에 필요한 기반 기술 및 실용화 기술 개발을 총괄할 전담기관이다.

현재 산업부가 연구과제로 진행하는 '비식용 그린 카본 바이오 슈가 대량생산 기술개발'이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바이오화학산업의 필수 기본 물질인 발효당의 저가 생산이 가능해진다.

바이오화학실용화센터는 국내 주력산업인 전기전자, 자동차, 섬유 산업 등에 사용할 수 있는 고부가가치형 바이오플라스틱 활용기술 연구 개발에도 나선다.

자동차 경량화에 필요한 재생 가능하고 친환경적인 바이오화학소재가 생산되면 자동차산업의 메카 울산의 산업 발전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바이오화학실용화센터는 바이오화학산업 발전을 위해 바이오화학소재 공인인증센터 건립 사업을 추진한다.

바이오화학소재 공인인증센터는 국내외로 신뢰할 수 있는 공인인증 기술과 아이템에 따른 바이오소재 등급 데이터베이스(DB) 표준화를 추진하며 국내 기업을 지원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바이오화학실용화센터에서는 국내에서 생산 판매되는 다양한 종류의 정밀화학제품을 친환경 소재로 전환하는 기술을 개발하게 된다"며 "바이오화학산업의 고부가가치화와 국가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leeyo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원본기사 보기
출처: 연합뉴스(2015.1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