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행사

  • Home
  • 소식
  • 뉴스·행사
삼림면적 '82%' 강원도, 산악관광 개발계획 본격 수립
작성일
2016.04.14
조회수
522

강원도가 도내 개발경쟁력이 우수한 산악자원의 입지비교·분석을 통해 산악관광 유망지역을 선정 개발하는 맞춤형 개발계획을 본격 수립한다.

14일 도에 따르면 '강원도형 산악관광 종합개발계획' 수립용역 착수보고회가 15일 강원도청 신관 대회의실에서 열린다.

이번 수립용역 착수보고회는 국내·외 산악관광수요를 충족하고 차별화된 강원도형 산악관광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마련됐다.

도내 산악관광자원 입지비교·분석으로 산악관광 유망지역을 선정해 해당지역에 대한 개발기본구상(안)을 마련하고 이 중 개발최적지에 대한 종합적인 개발계획을 수립하는 것을 주요내용으로 하고 있다.

도는 올해 연말까지 계획수립을 완료할 예정이다.

또 산악관광 종합개발계획 수립과 함께 분야별 전문가 25명으로 구성된 '강원도 산악관광자문위원회'를 구성한다.

자문위원회는 개발계획 수립 초기단계부터 시민단체를 비롯한 학계, 연구기관, 관광업체 등 다양한 분야의 의견 수렴을 통해 산악개발을 위한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게 된다.

이와 함께 도 산림소득과장을 팀장으로 하는 '강원산악관광 전담팀'을 별도로 구성해 보다 체계적이고 현실적인 종합개발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특히 강원도내 산지가 차지하는 규모는 약 82%로 전국 최고 수준이지만 각종 규제로 인해 활용하는 데는 한계가 있는 실정이다.

이에 도는 산림 중 보전할 곳은 보존하되 이용을 극대화하기 위한 산악관광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고 민간자본 투자유치와 지역주민 소득창출에 나설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지난달 24일 강석훈 새누리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지역전략산업육성을 위한 규제프리존의 지정과 운영에 관한 특별법안(규제프리존 특별법)'제정과 관련, 도에서 계획한 산악관광 사업대상지가 규제프리존으로 지정될 경우 규제완화를 통한 도내 산악관광 활성화에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원본기사 보기


출처: 뉴시스(2016.04.14)